에이치닥, 첫 디앱 프로젝트 공개로 블록체인 생태계 확장
에이치닥, 첫 디앱 프로젝트 공개로 블록체인 생태계 확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에이치닥테크놀로지(이하 에이치닥)는 음원 저작인접권 플랫폼 스타트업 레보이스트와 손잡고 에이치닥 블록체인 플랫폼 기반의 첫번째 디앱(DApp) 프로젝트를 공개했다고 18일 밝혔다.

레보이스트가 개발해 운영 중인 '위엑스(WeX)'는 팬이나 개인투자자들이 저작인접권 구매를 통해 아티스트의 신규 음원 제작에 직접 참여할 수 있게 해주는 플랫폼이다.

에이치닥테크놀로지 CI
에이치닥테크놀로지 CI

신규 음원 제작으로 발생하는 저작인접권 중 제작자인 레보이스트가 보유한 권리를 일반인들에게 분할 판매하고, 이에 따라 음원 수익을 나누는 방식이다.

일반적인 크라우드 펀딩과 달리 곡을 부른 아티스트 등 실연자와 동등한 수준의 권리가 구매자에게도 부여되며, 음원 발매 후 70년간 유지되는 저작인접권 보유 기간 동안 수익 분배도 보장된다. 저작인접권 구매는 현재 법정통화(FIAT)로 가능하며, 추후 에이치닥 코인을 통한 구매도 지원할 예정이다.

지난 1월에는 위엑스의 첫 프로젝트였던 에이프릴 멤버 나은과 진솔의 노래 '시간차'가 성공적으로 목표 금액을 달성, 이달 초 디지털 싱글 앨범 발매를 완료했다. 레보이스트 사외이사인 김형석 작곡가와 작사가 김이나가 참가해 더욱 많은 관심을 모았다.

7월에는 개인간에 저작인접권을 매매할 수 있는 에이치닥 블록체인 기반 거래 플랫폼 '위엑스닥(WeXDaq, 가칭)'을 출시할 계획이다. 저작인접권 보유에 따른 음원 수익 관리·정산과 기존 발매된 음원의 저작권 거래도 이 플랫폼에서 이뤄질 예정이다. 거래는 에이치닥 코인과 법정통화로 구매할 수 있는 포인트를 사용해 이뤄진다.

주용완 에이치닥 한국 지점 대표는 "이번 레보이스트와의 디앱 프로젝트는 블록체인 적용 사례 발굴 측면, 디앱 프로젝트의 비즈니스 성장 측면, 에이치닥 생태계의 활성화 측면 모두에서 모범적인 첫 사례로 자리잡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를 신호탄으로 앞으로도 다양하고 시장성을 갖춘 블록체인 기반 상용화 사례를 발굴해 에이치닥의 사용성을 높이고 생태계를 굳건히 다져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