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제' 피한 인천 분양시장···수요자 관심↑
'규제' 피한 인천 분양시장···수요자 관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송도 전경.(사진=pixabay)
인천 송도 전경.(사진=pixabay)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인천 부동산시장이 후끈 달아오르고 있다. 정부의 잇따른 규제에서 빗겨 나면서 1순위에서 마감 단지가 속출하고, 집값이 오르는 등 부동산시장에 훈풍이 불고 있다.

6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지난 1년(2019년 2월~2020년 2월) 동안 인천시 아파트 값 상승률은 2.49%로 직전 1년(2018년 2월~2019년 2월) 집값 상승률 1.06%를 크게 웃돌고 있다. 이 기간 동안 전국 시도별 상승률과 비교해 봐도 대전(15.39%), 서울(9.76%), 경기(4.27%), 세종(2.7%) 다음으로 높다. 집값 상승률이 하위권에 맴돌던 과거와 사뭇 다른 양상이다.

인천의 경우 최근 정부에서 발표한 9.13 부동산대책, 12.16대책, 2.20대책 등 수많은 대책에 포함되지 않은 수도권 비규제지역이다 보니 대출이나 청약, 전매 등에서 규제가 덜해 실수요자는 물론 투자자까지 몰리고 있는 상황이다.

분양시장에서도 높은 경쟁률로 마감 단지가 속속 나오고 있다. 실제 지난해 인천에서 분양한 단지는 총 41개 단지로 이 중 16개 단지가 1순위에서 전주택형이 마감됐다. 1순위 평균 경쟁률도 △2016년 1.82대1 △2017년 5.5대 1 △2018년 6.29대 1 △2019년 8.34대 1 등 해마다 증가세다. 미분양 물량도 12월 현재 966가구로 1년 전(2018년 12월) 1324가구에 비해 27%나 줄었다.

올해 입주 예정인 단지에는 수억원에 달하는 웃돈이 붙어 거래가 이뤄지고 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를 보면 인천 부평구 산곡동의 '부평 아이파크'(2020년 11월 예정) 전용 84㎡는 2월 현재 6억1200만원에 거래가 이뤄지며 분양가 대비 1억8000만원 가량 프리미엄이 형성됐고, 송도국제도시의 '송도국제도시 호반베르디움 3차 에듀시티' 전용 75㎡ 역시 2월, 5억6860만원에 계약이 체결되며 분양가 대비 1억7300만원 가량 웃돈이 붙었다.

업계 관계자는 "정부의 규제지역 지정이 확대되고 있는 만큼 수도권 비규제지역의 희소성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인천은 서울 접근성이 좋은 비규제지역으로 개발사업도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는 만큼 청약시장에 대한 수요자들의 관심은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서울 은평신사 벽산블루밍 2020-03-06 10:48:09
In서울아파트 은평신사 벽산블루밍 분양
평당 1200만원대 파격가 공급
역세권 학세권 숲세권 공세권 병세권
개발호재:GTX-A노선2023년 개통예정
서부경전철 2026년 개통예정
현재기준 주변시세차익 최소 2억
2021년 10월이후 전매무제한
계약특전:3천만원 상당 무상옵션(발코니 확장,중도금 무이자,생활가전 등등)
청약통장 무관 ,선착순 동호 지정
분양문의 : 은평신사 벽산 블루밍 모델하우스
031-990-21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