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방 앱 사용자 10명 중 7명 "올해 집 사고 싶다"
직방 앱 사용자 10명 중 7명 "올해 집 사고 싶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980명 대상 설문조사···2.20대책 후 매입의사 소폭 감소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직방 어플리케이션 사용자 10명 중 7명이 올해 주택을 매입하고 싶다고 답한 것으로 조사됐다. 

4일 직방에 따르면 지난달 13일부터 24일까지 직방 어플리케이션 사용 응답자 498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 중 3547명(71.2%)가 올해 주택 매입 의사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20 부동산대책 발표 이전에는 주택 매입 의사가 72.8%였으나 대책 이후 69.9%로 비중이 낮아졌다. 주택 매입방식을 묻는 질문에는 '아파트 매입'이 53%로 가장 많았고 이어 △신규 아파트 청약(24.9%) △연립·빌라 매입(9.3%) △아파트 분양권·입주권 매입(6.9%) 등이 뒤를 이었다. 

올해 주택을 매입하겠다는 응답자 3547명 중 주택매입에 고려하는 비용은 '3억원 이하' 응답자가 41.1%로 가장 많았다. 이어 3억원 초과~5억원 이하(34.1%)로 70% 이상이 5억원 이하 선에서 주택 매입을 고려하고 있었다. 

매입시기를 묻는 질문에는 27%가 올해 매입계획은 있으나 시기는 아직 '미정'이라고 답했다. 이어 △2분기(24.1%) △1분기(23.4%) △3분기(14.5%) △4분기(11.0%) 순으로 응답했다. 연령별로는 20대 이하, 30대, 50대에서 미정이라는 응답이 가능 높게 나타났고, 40대는 2분기에 매입하겠다는 응답이 25.8%로 가장 많았다. 60대 이상에서도 2분기에 매입하겠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다만 2.20대책 발표 이후, 주택 매입시기를 3~4분기에 하겠다는 응답자가 대책 발표 전보다 증가했다. 발표 전에는 3분기에 매입하겠다는 응답이 12.8%, 4분기에는 9.2% 였지만, 대책 발표 후에는 각각 16.0%, 12.6%로 늘어 매입시기를 늦췄다. 

주택을 매입하겠다는 응답자 중 어느 지역에 관심이 있냐는 질문에는 경기 서남권(26.6%)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수원 등지가 최근 가격이 많이 오르고 이슈가 되면서 관심이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 설문에 참여한 응답자 역시 경기 서남권 거주자가 가장 많았다. 응답자 대다수가 현재 거주하고 있는 거주지나 거주지와 인접한 주변지역으로 매입을 고려하는 움직임이 컸다. 

한편 올해 주택 매입의사가 없다고 대답한 응답자는 전체 4980명 중 28.8% 였다. 매입의사가 없는 이유는 '주택 가격이 많이 올라 금액 부담이 커져서'(40.1%)가 가장 많았다. 이어 △가격이 많이 올라 곧 떨어질 것 같아서(37.0%) △부동산 정책 변화를 지켜보려고(10.3%) △이미 보유한 주택이 있어서(9.8%) △경기 불황 때문(9.5%)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저금리 기조가 계속되고 자금이 유입될 곳에 한계가 있다 보니 설문조사 결과처럼 주택 매입에 관심을 갖는 수요자들은 지속적으로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며 "또 1~2인 가구와 내 집마련을 하고자 하는 실거주 목적의 매입수요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어 건전한 주택 거래를 위한 정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