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B대구은행, 수성동 본점 직원 코로나19 확진 판정
DGB대구은행, 수성동 본점 직원 코로나19 확진 판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DGB대구은행 본점. (사진=DGB대구은행)
DGB대구은행 본점. (사진=DGB대구은행)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DGB대구은행 본점에 근무하는 직원이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본점 건물 전체가 폐쇄됐다.

대구은행에 따르면 수성구 수성동 1본점에 근무하는 직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통보를 받았다.

이에 따라 이날 오전부터 본점 건물 전체를 폐쇄하고 긴급 방역작업에 들어갔으며 주말인 29일에도 추가 방역을 하기로 했다.

또 본점에 근무하는 직원 700여명은 재택근무로 전환했다. 마감 업무 등을 위한 최소한 필수인력은 보호장구를 착용하고 근무한다. 3월 2일부터 정상 영업할 예정이다.

대구은행은 고객에게 급한 용무는 대구은행 범어동지점, 인터넷뱅킹 등을 이용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