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권영수 이사회 의장되나'···핵심계열사 '구광모 체제' 완성
LG화학 '권영수 이사회 의장되나'···핵심계열사 '구광모 체제' 완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사회, 기타비상무이사 후보 추천
3월 주총서 의장 선임···4개사 겸임
권영수 LG그룹 부회장. (사진=LG그룹)
권영수 LG그룹 부회장. (사진=LG그룹)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권영수 (주)LG 부회장이 LG화학 이사회 의장으로 돌아온다.

26일 LG화학은 전날(25일) 이사회를 열고 권 부회장을 기타비상무이사로 추천했다고 공시했다. 기타비상무이사는 회사에 상근하지 않는 등기이사로 사내이사와 법적 권리, 의무를 동일하게 적용받는다.

권 부회장은 지난 2012년부터 2015년까지 LG화학 전지사업본부 본부장을 역임한 바 있다. 권 부회장이 다음달 20일 열리는 정기주주총회에서 이사로 선임되면 이후 이사회 의결을 통해 이사회 의장을 맡게 될 가능성이 높다. 

LG그룹 관계자는 "권 부회장이 3월 주총에서 등기이사로 선임되면 이사회 의장을 맡게 될 가능성이 높다"며 "이사회는 장기적 관점에서 성장동력을 발굴, 육성하고 최고경영자(CEO)는 경영 현안과 비즈니스에 집중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권 부회장은 현재 LG전자와 LG디스플레이, LG유플러스 이사회 의장을 겸임하고 있다. LG화학 의장에 선임될 경우 그룹 4개 핵심 계열사의 의장을 맡게 된다. 

회사측은 권 부회장이 2012년부터 4년간 LG화학 전지사업본부장을 맡았던 전문성을 바탕으로 향후 전략방향설정과 의사결정에 긍정적인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후보 추천 이유를 설명했다.

권 부회장은 1957년생으로 1979년 LG전자 기획팀으로 입사, LG전자 재경팀장을 거쳐 2006년 재경부문장 사장 자리에 오른 '재무통'이다. CEO로서 LG그룹의 핵심 사업인 전자, 화학, 통신을 모두 거쳤다.

구광모 LG그룹 회장은 2018년 취임과 함께 권 부회장을 LG그룹으로 불러들여 최고운영책임자 부회장 직위를 맡겼다. 권 부회장이 계열사를 맡아 훌륭한 성적을 거둠으로써 구 회장의 신임이 두터운 것으로 알려졌다.

때문에 업계에서는 권 부회장이 구 회장을 보좌해 LG그룹의 미래전략을 실질적으로 이끌어갈 것으로 보고 있다. 배터리 자회사 분사, 배터리 생산능력 강화 등 굵직한 이슈들도 주도할 것으로 예상된다.

동시에 재계에서는 ICT 계열사 외에 화학까지 LG그룹의 핵심 계열사 이사회를 권 부회장이 맡으면서 구광모 회장 체제를 완성하게 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한편 LG화학 이사회는 이날 차동석 LG화학 최고재무책임자(CFO)를 사내이사 후보로, 정동민 법무법인 바른 변호사를 사외이사 후보로 각각 추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