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LS용산타워 직장인 '확진'···입주 회사 임직원들 재택근무
서울 LS용산타워 직장인 '확진'···입주 회사 임직원들 재택근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서울 곳곳에서 방역이 이뤄지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서울 곳곳에서 방역이 이뤄지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LS그룹 계열사와 삼일회계법인 등이 입주한 서울 용산구 소재 LS타워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방역당국이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25일 용산구에 따르면 이 건물 16층에 입주한 회사 사무실에 근무하는 직원이 전날(24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환자의 거주지는 경기도이며 격리치료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구는 25일 LS용산타워를 폐쇄하고 방역소독을 실시할 예정이다. 이 건물에 입주한 회사들은 임직원들에게 재택근무 지시를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