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서 5년간 단독주택 5.8만가구 준공···매해 1만여가구 공급
수도권서 5년간 단독주택 5.8만가구 준공···매해 1만여가구 공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용인시 타운하우스 건설현장. (사진=상가정보연구소)
경기 용인시 타운하우스 건설현장. (사진=상가정보연구소)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최근 5년간 수도권에서 매해 1만가구가 넘는 단독주택이 공급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상가정보연구소가 국토교통부의 전국 단독주택 준공 실적을 분석한 결과, 지난 2015년부터 2019년까지 5년간 전국에서 준공된 단독주택은 24만2006가구로 집계됐다. 이 중 수도권 물량은 5만8349가구로 전국 준공 단독주택 중 24.1%를 차지했다. 

국토부의 주택 준공 실적은 사용 검사를 마치고 입주할 수 있는 주택으로, 주택 공급 동향을 보여주는 지표로 활용된다. 

연도별 전국 단독주택 준공 실적은 △2015년 4만9732가구 △2016년 5만773가구 △2017년 5만3576가구 △2018년 4만7469가구 △2019년 4만456가구다. 수도권에서는 △2015년 1만16가구 △2016년 1만1061가구 △2017년 1만3109가구 △2018년 1만3057가구 △2019년 1만1106가구로 매년 1만가구를 웃도는 물량이 공급됐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친환경 라이프를 비교적 선호하는 베이비붐 세대 본격적인 은퇴와 동탄, 하남, 다산 등 신도시 단독주택 공급 시기와 맞물리면서 최근 5년간 수도권 물량이 집중된 것으로 분석된다"며 "최근엔 아파트의 장점과 함께 보안시설, 관리비 절감 시설을 갖춘 도심과 인접한 블록형 단독주택이 주목을 끌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