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상가 평균 권리금 '4276만원'···2015년 이후 최저치
작년 상가 평균 권리금 '4276만원'···2015년 이후 최저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지난해 전국 상가 평균 권리금이 2015년 이후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내수경기 침체가 지속되면서 상가 시장의 분위기가 위축된 영향이다.

25일 상가정보연구소가 한국감정원 통계를 분석한 결과 2019년 전국 상가 평균 권리금은 4276만원으로 조사됐다. 1㎡당 평균 권리금은 63만3000원이었다.

이는 상가 평균 권리금은 통계 집계가 시작된 2015년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역대 상가 평균 권리금은 △2015년(4574만원) △2016년(4661만원) △2017년(4777만원) △2018년(4535만원)이었다.

서울과 지방 6개 광역시에서 권리금이 가장 높은 지역은 5130만원을 기록한 서울이었고 △인천(3893만원) △부산(3760만원) △광주(3705만원) △대전(3497만원) △대구(3279만원) △울산(2140만원) 순이었다.

업종별로 봤을 때 예술, 스포츠 및 여가 관련 서비스업의 권리금이 5337만원으로 1위를 기록했다. 이어 △숙박 및 음식점(4788만원) △도매 및 소매(4464만원) △부동산 및 임대업(3009만원) △협회 및 단체, 수리 및 기타 개인 서비스업(2480만원) 등이 뒤를 이었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내수경기 침체가 지속되고 있고 전반적인 오프라인 점포 매출은 감소하고 있어 권리금 하락세는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하지만 소비 트렌드에 따라 업종별 양극화도 공존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