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제과, 밸런타인데이까지 길리안 팝업매장 운영
롯데제과, 밸런타인데이까지 길리안 팝업매장 운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소공동 롯데백화점 본점 내 길리안 임시매장에 설치된 김은혜 롯데제과 길리안 초콜릿 카페 셰프의 작품. (사진=롯데제과) 
서울 소공동 롯데백화점 본점 내 길리안 임시매장에 설치된 김은혜 롯데제과 길리안 초콜릿 카페 셰프의 작품. (사진=롯데제과) 

[서울파이낸스 장성윤 기자] 롯데제과는 밸런타인데이(14일)까지 서울 소공동 롯데백화점 본점에서 길리안 임시매장(팝업스토어)를 운영한다고 12일 밝혔다. 해마나 조개 모양 초콜릿으로 널리 알려진 벨기에 브랜드 길리안은 2008년 롯데제과에 인수됐다. 

롯데제과에 따르면, 롯데백화점 본점 내 길리안 임시매장에선 '월드초콜릿마스터즈 파이널 2018' 5위를 차지한 김은혜 길리안 초콜릿 카페 셰프의 작품을 만날 수 있다. 남녀의 사랑 고백이란 주제로 만든 작품은 한 달여 사전 제작 과정을 거쳤다. 

길리안 임시매장에서 롯데제과는 초콜릿 선물세트를 비롯해 '뉴길리안바', '가나 셰프컬렉션' 등 20여종을 판매한다. 해마 모양 초콜릿을 현장에서 만들어 소비자들한테 나눠주는 이벤트도 준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