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국세 293.5조 계획보다 1.3조 덜 걷혀···5년만에 세수결손
작년 국세 293.5조 계획보다 1.3조 덜 걷혀···5년만에 세수결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기획재정부
자료=기획재정부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지난해 국세는 정부가 애초에 계획한 것보다 1조3000억원 덜 걷혀 5년 만에 세수결손이 발생했다. 총세입에서 총세출과 이월을 차감한 세계잉여금은 2조1000억원 흑자를 유지했지만, 흑자액은 5년 새 가장 작았다.

기획재정부는 10일 한국재정정보원에서 2019회계연도 총세입부와 총세출부를 마감하고, 지난해 정부의 세입·세출 실적을 확정했다. 

지난해 국세 수입은 293조5000억원으로 정부 예산(294조8000억원)보다 1조3000억원 부족했다. 국세 수입이 예산보다 적은 것은 2014년 이후 5년 만이다. 국세 수입은 2012∼2014년 3년간 결손이 났다가 2015년에 예산보다 2조2000억원 더 걷히면서 플러스로 돌아선 데 이어 2016년 9조8000억원, 2017년 14조3000억원, 2018년 25조4000억원으로 초과 세수가 이어진 바 있다. 

지난해 국세수입을 포함한 총세입은 402조원으로 전년보다 17조원 늘었지만, 예산(404조1000억원)보다는 2조1000억원 부족했다. 예산에 못 미친 총세입은 2014년(10조9536억원 부족) 이후 5년 만이다.

총세입은 2015년 1092억원 세입 초과로 전환한 데 이어 초과 규모가 2016년 3조494억원, 2017년 9조6306억원, 2018년 13조7000억원으로 갈수록 확대됐었다. 지난해 총세출은 예산액과 전년도 이월액(3조7000억원)을 더한 예산현액 407조8000억원 중 97.4%인 397조3000억원이 집행됐다. 집행액은 전년보다 32조8000억원 증가했다.

총세입과 총세출의 차액인 결산상 잉여금 4조7000억원 중 이월 2조6000억원을 차감한 세계잉여금은 2조1000억원 흑자를 기록했다. 2014년 8000억원 적자에서 2015년 2조8000억원 흑자로 전환한 뒤 2016년(8조원), 2017년(11조3000억원), 2018년(13조2000억원)에 이어 5년째 흑자를 유지했지만, 흑자폭은 5년 새 가장 작았다.

정부는 일반회계 세계잉여금 619억원은 국가재정법에 따라 지방교부세 정산, 공적자금 출연, 채무상환을 거친 뒤 필요하면 추경편성 등에 활용할 예정이다. 특별회계 세계잉여금 2조1000억원은 개별법령에 따라 자체 세입 조치를 할 예정이다.

지난해 이월은 2조6000억원으로 전년보다 7000억원 감소했고, 불용은 7조9000억원으로 역시 전년보다 7000억원 줄었다. 정부의 적극적인 재정 집행관리 덕택에 지난해 불용률은 1.9%로 2006년(1.6%) 이후 13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지난해 세수 추계 오차율은 2002년(0.3%) 이후 17년 만에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기재부 관계자는 "세수 추계 오차율이 (-)0.5%까지 낮아진 가운데, 정부의 재정 집행 독려로 지난해 불용률은 1.9%로 떨어져 13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 세계잉여금이 5년 사이 최소를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