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발전, 시멘트사에 석탄재 공급 확대···"일본산 대체"
남동발전, 시멘트사에 석탄재 공급 확대···"일본산 대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남동발전 본사 전경. (사진=남동발전)
한국남동발전 본사 전경. (사진=남동발전)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한국남동발전은 일본산 석탄재 수입 저감을 위해 국내 시멘트업체에 석탄재 공급을 늘린다고 10일 밝혔다. 

남동발전은 영흥발전본부 석탄회처리장에 매립된 시멘트 원료 공급을 지난해 대비 약 10만t 늘릴 계획이다. 2018년 59만t, 지난해에는 91만t의 석탄재를 시멘트사에 원료로 공급한 바 있다.

현재 남동발전은 국내 시멘트사 전체 석탄재 사용량의 약 30%를 공급하고 있다. 올해 공급량을 지난해보다 늘려 일본산 석탄재 수입량을 억제하겠다는 방침이다. 

앞서 남동발전은 지난해 8월 환경부 주관의 '일본산 석탄재 저감 민관협의체'에서 석탄재 재활용 확대를 위한 방안을 논의한 바 있다. 남동발전 관계자는 "석탄재 재활용 확대를 위한 신규기술 도입, 판매시장 확대 등을 통해 자원순환 정책 이행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