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가격 올랐지만 금융비용은 감소
서울 아파트 가격 올랐지만 금융비용은 감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아파트 평균 매매 실거래가와 매입 금융비용 시뮬레이션.
전국 아파트 평균 매매 실거래가와 매입 금융비용 시뮬레이션.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아파트 매매에 따른 금융비용 상승률이 실거래가 상승률의 4분의1에 그치며 아파트 매입에 우호적인 환경이 유지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직방에 따르면 LTV(주택담보대출비율) 40%를 가정해 아파트 구입 연간 금융비용을 시뮬레이션한 결과 2019년 4분기 연간금융비용은 380만원으로 전분기 377만원에 비해 소폭 상승했다. 전국 평균 아파트 매매 실거래가격은 4분기 3억8556만원으로 전분기 3억7031만원에 비해 1525만원 올랐다.

지난해 4분기 아파트 매매 실거래가격이 4.1% 올랐으나 금융비용은 0.9% 상승에 그친 셈이다. 거래가격 상승에도 금융비용 부담은 상대적으로 적었다는 얘기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의 아파트 매입 금융비용이 2분기 연속 감소한 반면 지방은 상승전환했다. 수도권 아파트 거래가가 하락한 반면 지방의 경우 거래가가 상승해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2019년 4분기 수도권 아파트 매입 금융비용은 평균 514만원으로 3분기 537만원에 비해 23만원 하락했다. 아파트 평균 매매거래가격은 4분기 5억2073만원으로 3분기 5억2707만원에 비해 634만원 하락했다.

지방의 아파트 매입 금융비용은 2019년 4분기 상승으로 전환됐다. 2018년 3분기 282만원이었던 금융비용은 2018년 4분기~2019년 3분기까지 하락해 2019년 3분기 219만원으로 나타났다. 전년동기인 2018년 4분기의 264만원 보다는 낮은 수준이지만 2019년 4분기가 당해 분기별 금융비용에서는 가장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아파트 매매거래가격이 3분기 2억1565만원에서 4분기 2억5077만원으로 상승한 것이 금융비용 증가의 원인으로 작용했다.

시도별로는 서울 대전 제주에서만 아파트 매입 금융비용이 전분기 대비 감소했을 뿐 그 외 지역에서는 모두 증가했다. 전분기 대비 서울 58만원, 대전 1만원, 제주 17만원 감소했다. 서울과 제주는 이자율뿐 아니라 거래가격도 하락하면서 금융비용 감소가 이루어졌다.

2019년 4분기 금융비용이 가장 많이 증가한 지역은 부산으로 51만원 상승했고, 세종이 50만원 상승했다. 세종은 유일하게 전년동기대비 금융비용이 상승했다. 2019년 4분기 금융비용이 가장 높은 지역은 서울로 연간 807만원으로 분석됐다. 서울 다음으로는 세종이 409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경기 399만원, 부산 347만원 순으로 나타났다.

정부가 대출규제를 더욱 강화시켜 고가 주택에 대한 자금 유입경로를 옥죄고 있지만 1년전과 비교할 때 낮은 자금조달비용이 유지되고 있고 전세를 활용한 레버리지 투자가 여전히 유효한 상황이어서 비규제지역으로 수요가 이동할 가능성이 높다는 지적이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지난해 4분기 경기 서울의 평균 거래가격 하락과 반대로 경기에서는 거래가격이 상승했는데 이러한 흐름이 계속된다면 2007년 가격 상승이 나타난 속칭 '노도강(노원 도봉 강북구)'과 '경기동북권' 등 중저가 아파트 시장의 가격 급등 현상이 올해 재현될 수 있다"면서 "규제지역 외의 시장 불안 현상에 대한 모니터링과 가격 안정을 위한 선제적인 조치를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