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코스피200 시총비중 30% 돌파···상한제 적용 '촉각'
삼성전자, 코스피200 시총비중 30% 돌파···상한제 적용 '촉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서울파이낸스DB
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김태동 기자] 코스피 대장주 삼성전자 주가가 연일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면서 '시가총액 비중 상한제'(CAP) 적용 여부에 관심이 집중된다. 

2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17일 종가 기준 코스피 200 지수 내 삼성전자 시총 비중은 33.17%로 나타났다. 코스피 200 지수 시총에서 삼성전자 비중은 지난달 9일 30%를 넘어선 이래 한 달 넘게 30% 이상을 유지하고 있다. 특히 반도체 업황 회복 및 사업 부문별 고른 성장이 기대되면서 삼성전자의 주가는 지난 20일 종가기준 6만2400원을 기록, 사상 최고치를 새로 썼다. 

지난해 6월 첫 도입된 시가총액 비중 상한제도는 코스피200 지수 내 특정 종목 편입 비중을 제한하는 조치다. 매년 3∼5월 또는 9∼11월 특정 종목의 평균 비중이 30%를 초과하면 그 다음 달(6월과 12월)에 비중을 강제 30%로 조정한다.

한국거래소 관계자는 "단일 종목 비중이 커지면 사실상 지수 의미가 없어진다"면서 "한 종목에 의해 좌지우지 되는 문제가 생길수 있기 때문에 30% 제한을 두자는게 제도의 취지다"고 말했다.

만약 삼성전자가 적용 대상이 될 경우 코스피 200 지수를 추종하는 상장지수펀드(ETF)와 인덱스펀드는 삼성전자 보유 비중을 30%에 맞추기 위해 초과 물량을 팔아야 할 가능성이 크다.

업계 전문가는 반도체 업황 회복에 따라 삼성전자 주가 상승세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여 시총 비중이 상한선을 넘길 수도 있다는 분석을 내놨다.

황세운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은 "현 추세가 이어진다면 삼성전자가 코스피200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30%를 넘을 가능성이 높다"며 "올해 반도체 업황 개선 기대감에 따라 삼성전자 주가가 다른 주식에 비해 상승률이 높게 나타날 가능성이 존재하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다만 시총 비중에 대한 평가가 이뤄지는 3∼5월까지 조금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는 의견도 나온다.

김동완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실제 삼성전자에 상한제가 적용되면 시장에 미치는 영향이 작지는 않겠지만 3월까지는 시간적 여유가 많이 남아있고 3월부터 3개월 평균 비중으로 계산하기 때문에 실제 적용이 될지 안 될지 판단하기는 이르다"고 분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