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대상별 맞춤형 금융교육 콘텐츠 개발
금감원, 대상별 맞춤형 금융교육 콘텐츠 개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의 역할' 동영상 캡쳐(사진=금융감독원)
'금융의 역할' 동영상 캡쳐(사진=금융감독원)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금융감독원은 초등학교 저학년부터 강사까지 활용 가능한 대상별 맞춤형 금융콘텐츠를 제작, 보급한다고 21일 밝혔다.

최근 연령대별로 난이도가 차등화된 콘텐츠나 5분 이내 짧은 교육 동영상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면서 이번 금융콘텐츠 개발에 나섰다고 금감원 측은 설명했다.

콘텐츠는 은행과 증권, 보험, 카드 등 금융사의 역할을 대상별 눈높이에 맞춰 쉽고 재미있게 이해할 수 있도록 제작했다. 편당 3~5분으로, 초등학교 저·고학년, 중·고등용 총 3편으로 구성됐다. 연령대별 이해도를 고려해 표현・속도・난이도를 차등화하고, 특정 금융권역에 편중되지 않도록 고르게 내용을 구성했다.

또 금융에 관심이 많은 학생들이 동아리 활동이나 취업준비에 활용할 수 있는 동영상도 제작했다. 금융투자와 보험에 대한 내용으로, 다소 심화된 내용이 포함됐다.

이와 함께 강사용 동영상으로는 표준강의안을 사용한 모범강의 영상과 표준 금융강의스킬 영상으로 금융교육 시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구성했다. 실제 강의현장과 스튜디오 강의를 적절히 활용, 현장분위기와 표준강의안을 사용한 강의방법 등을 고루 참고할 수 있도록 제작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1사 1교 금융교육' 등 다양한 금융교육 콘텐츠로 활용함으로써 학교 금융교육 활성화와 질적 성장이 제고될 것"이라고 말했다.

금감원은 교사 및 강사들이 콘텐츠를 금융교육 시 활용할 수 있도록 학교와 금융권에 안내·홍보할 예정이다. 누구나 다운받아 활용할 수 있도록 금융교육센터 홈페이지 및 금감원 유튜브 채널에 게재한다.

금감원은 향후에도 학생과 강사들에게 필요한 맞춤형 금융교육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개발·보급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