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ICT 활용 '동물 없는 동물원-북극곰편' 선보여
SKT, ICT 활용 '동물 없는 동물원-북극곰편' 선보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 캠페인 통해 대중의 동물∙환경보호 인식 제고
SK텔레콤은 인간과 동물이 공존하는 사회 분위기 조성과 환경 보호에 대한 대중의 인식을 높이기 위해 '동물 없는 동물원 – 북극곰편'을 제작했다고 23일 밝혔다.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은 인간과 동물이 공존하는 사회 분위기 조성과 환경 보호에 대한 대중의 인식을 높이기 위해 '동물 없는 동물원 – 북극곰편'을 제작했다고 23일 밝혔다. (사진=SK텔레콤)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SK텔레콤은 인간과 동물이 공존하는 사회 분위기 조성과 환경 보호에 대한 대중의 인식을 높이기 위해 '동물 없는 동물원 – 북극곰편'을 제작했다고 23일 밝혔다.

SK텔레콤은 국내에 사라진 북극곰을 ICT기술로 생생히 구현, 유튜브 영상을 통해 이날 공개했다. 영상은 북극곰을 보고싶어 하는 아이를 위해 북극 연구원인 아버지가 5GX 기술로 북극곰을 소환하는 내용이다.

이번 영상에는 최신 ICT 기술을 활용해 '자연의 아름다운 오늘을 내일로 이어가자'는 SK텔레콤의 메시지를 담았다.

SK텔레콤은 이번 영상에서 △증강현실(AR)과 가상현실(VR)을 혼합해 실감 있는 영상을 구현하는 '혼합현실(MR)' △동물의 털을 실감 있게 표현하는 'Realistic Rendering(초실감 영상 변환)' △실제 주변 환경의 색상과 밝기를 반영해 렌더링 하는 'Environmental Rendering(환경 반영 변환 기술)' 등 다양한 최신 미디어 기술을 선보였다.

특히 MR은 AR과 VR의 장점을 결합한 기술로, 실제 환경의 객체에 가상으로 생성한 정보(소리, 냄새, 털 등)를 혼합해 보다 현실감 있는 이미지를 구현한다. 단순히 볼 수 없는 동물을 보여주는 것이 아니라, 온난화로 점차 사라져 가는 북극곰을 ICT 기술로 털끝 하나까지 생생히 재현한다는데 의미가 크다.

이번 '동물 없는 동물원 - 북극곰편'은 지난 8월에 시행한 '동물 없는 동물원'의 후속 캠페인이다. 앞서 시행한 '동물 없는 동물원'은 야생동물에 대한 대중의 관심을 환기시키는 등 사회의 따뜻한 반향을 일으킨 바 있다.

특히 인스타그램에서 시행한 릴레이 이벤트 '#동물없는동물원'은 연예인·스포츠 스타들이 참여하는 등 2만3000명이 호응했으며, 캠페인 영상 유튜브 조회수도 150만 이상을 달성했다.

또한, SK텔레콤은 지난 '동물 없는 동물원' 캠페인 당시 이벤트를 통해 자사의 'Jump AR' 앱에서 만나고 싶은 동물(판다)을 선정, 앱에 추가하기도 했다. 이번 북극곰편에 등장하는 북극곰도 나무늘보와 함께 내년 1분기 중 앱에 추가될 예정이다.

송광현 SK텔레콤 PR2실장은 "동물 및 환경 보호에 대한 대중의 인식 제고를 위해 캠페인을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SK텔레콤의 기술을 통해 고객의 행복은 물론, 사회적 가치까지 창출할 수 있는 캠페인을 지속 발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