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인천국제공항에 '5GX 체험관' 개장
SKT, 인천국제공항에 '5GX 체험관' 개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G 기반 VR∙AR 대표 서비스 한 곳에서 체험
인천국제공항 '5GX 체험존'의 내부 이미지. (사진=SK텔레콤)
인천국제공항 '5GX 체험존'의 내부 이미지. (사진=SK텔레콤)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SK텔레콤이 대한민국 관문 인천국제공항에 '5GX 체험관'을 개장하고 '1등 5G'를 세계인에게 알린다.

SK텔레콤은 18일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 면세구역 동편∙서편 2곳에 '5GX 체험관'을 선보였다. 각 240㎡ 규모의 5GX 체험관은 △5GX 비전 △SK텔레콤 히스토리 △5GX 익스피어리언스 △AR 동물원 △5GX AI 라이프 등 5개의 체험 공간과 '자이언트 캣' 조형물이 있는 △실외 정원으로 구성돼 있다.

각 체험 공간은 항공기 탑승을 앞둔 공항 이용객들이 휴식을 취하면서 자연스럽게 5G∙ICT 서비스, 바로(baro) 로밍 등을 체험할 수 있도록 라운지 형태로 디자인됐다.

특히 이용객들은 대표 체험공간 '5GX 익스피어리언스'에서 △5G 가상세계에서 아바타를 만들어 미니게임, 영화감상 등 다양한 활동을 할 수 있는 '버추얼 소셜월드' △글로벌 인기 VR 리듬게임 '비트세이버' 등 5G 초실감 미디어를 즐길 수 있다.

아울러 실외 정원에는 서울 올림픽공원, 잠실 롯데월드몰 등에서 인증샷 열풍을 일으켰던 '자이언트 캣' 조형물과 포토존이 설치됐다. 실외 정원에서 이용객들은 알파카, 웰시코기 등 귀여운 AR 미니동물 5종과 AR 자이언트 캣 등을 소환해 가상과 현실의 경계를 넘나들며 인증샷을 남길 수 있다.

5GX AI 라이프에서는 △AI스피커 누구 △OTT서비스 웨이브 △뮤직 서비스 플로 등을 마치 '스마트홈'에 온 것처럼 직접 제어하며 이용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지난 10월 인천국제공항공사와 '5G 활용 여객 체험 서비스 시범 적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이후 5GX 체험관을 준비해왔다. SK텔레콤은 AR·VR 등 5G 특화 서비스를 쾌적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5G 네트워크를 인천국제공항 에 구축했다.

5GX 체험관은 인천국제공항의 서비스 경쟁력을 강화하고 대한민국 5G∙ICT 경쟁력을 홍보하는 랜드마크로 활약이 기대된다. 최근 싱가포르 창이공항 등 경쟁 공항들이 디지털 조형물, 엔터테인먼트 코너 등을 강화중인 가운데, 5GX 체험관은 인천국제공항만의 '킬러 콘텐츠'가 될 전망이다.

인천국제공항을 찾는 국내외 이용객들에게 세계 최초 5G 상용화·5G 로밍 등 '1등 5G' 성과를 자연스레 알리는 효과도 예상된다. 인천국제공항은 지난 해 6768만명이 이용해 파리 샤를드골공항(6638만명)을 제치고 여객 기준 세계 5위에 올랐다.

전진수 SK텔레콤 5GX서비스사업본부장은 "5GX 체험관은 글로벌 5G 리더 SK텔레콤과 세계 1등 서비스를 자랑하는 인천국제공항이 협업해 이룬 결실"이라며 "5GX 체험관 개장을 계기로 5G∙AI∙초실감 미디어 등 대한민국의 앞선 ICT 경쟁력을 글로벌로 전파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