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시중 통화량 전년比 7.5%↑···두달째 7%대 증가율
10월 시중 통화량 전년比 7.5%↑···두달째 7%대 증가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한국은행
표=한국은행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10월 시중 통화량이 9월에 이어 전년 대비 7% 대 증가율을 이어갔다. 

한국은행이 11일 발표한 '2019년 10월 중 통화 및 유동성'을 보면 지난 10월 통화량(M2)은 2874조1761억원(원계열 기준·평잔)으로 1년 전보다 7.5% 늘었다. 

2017년 하반기 4%대 증가에 그쳤던 전년 대비 M2 증가율은 지난해 들어 점차 상승하기 시작했다. 지난해 6월 M2증가율이 6%대로 올랐고 14개월 연속 6%대 흐름을 이어가다 지난 9월(7.6%)부터 7%대로 올라섰다. 

전월 대비 M2 증가율(계절 조정 기준·평잔)은 0.8%로 9월(0.7%)보다 0.1%p 높아졌다.

M2는 각 경제 주체들이 통화를 얼마나 보유하고 있는지 보여주는 지표다. 현금, 요구불예금, 각종 저축성 예금, 머니마켓펀드(MMF), 만기 2년 미만의 정기 예·적금 등을 포함한다. 

금융상품별로는 2년미만 정기예적금(11조2000억원), MMF(6조4000억원) 등을 중심으로 10월 중 증가세가 나타났다. 경제 주체별로는 가계 및 비영리단체(8조1000억원), 기업(6조3000억원), 기타금융기관(6조3000억원), 기타 부문(5조2000억원) 모두 한 달간 보유 통화량을 늘렸다.

한은 관계자는 "예대율 규제에 대비한 예금 취급기관의 예금유치 노력, 기업의 회사채 조달자금 예치 등으로 가계·기업부문을 중심으로 증가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