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3사 "갤노트10 살 때 중고폰 반납시 최대 18만원 보상"
이통3사 "갤노트10 살 때 중고폰 반납시 최대 18만원 보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 아이폰11 출시 맞춰 이통사와 중고폰 보상 프로그램 진행
삼성전자 '갤럭시노트10' 아우라글로우.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갤럭시노트10' 아우라글로우. (사진=삼성전자)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삼성전자가 애플 아이폰 11 출시에 대응해 이동통신 3사와 중고폰 특별보상 프로그램을 시작했다.

25일 이통업계에 따르면 KT, SK텔링크, LG유플러스는 11월 30일까지 삼성전자 신규 스마트폰을 구매하는 고객을 위한 중고폰 특별보상 프로그램을 시행한다.

고객이 갤럭시노트10, 노트10+, 갤럭시S10 시리즈, 갤럭시 A90 등 삼성전자 신규 스마트폰을 구매하면서 중고폰을 반납하면 일반 중고폰 매입 금액보다 최대 18만원까지 추가로 보상한다. 모델별 상세 금액은 통신사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 프로그램으로 회수된 중고폰은 전문 소프트웨어를 사용해 고객 정보를 100% 삭제 처리하며, 중고폰 매각 처리 과정에서 개인정보가 유출되지 않도록 철저하게 관리한다고 각사는 설명했다.

이번 중고폰 특별보상 프로그램은 이날 출시되는 애플 아이폰11 시리즈에 대응해 삼성전자 5G 스마트폰의 가격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것으로 분석된다. 삼성전자는 상반기 갤럭시S10 출시 때까지 특별보상 프로그램을 직접 운영했지만, 이번에는 통신사와 협력해 운영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