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갤럭시 지문인식 오류 SW 업데이트 시작
삼성전자, 갤럭시 지문인식 오류 SW 업데이트 시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 '갤럭시노트10' 아우라글로우.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갤럭시노트10' 아우라글로우. (사진=삼성전자)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삼성전자가 23일 오후부터 지문인식 관련 소프트웨어(SW) 업데이트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날 "먼저 지문인식 이슈로 고객 여러분의 불편함을 끼쳐드려 대단히 죄송하다"며 "이슈 해결을 위한 SW 패치를 고객 여러분께 순차적으로 업데이트해 드리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업계에서는 갤럭시S10과 갤럭시노트10 전면에 실리콘 케이스를 씌우면 사전에 등록한 지문이 아닌 다른 지문을 사용해도 잠금이 풀리는 것으로 나타나는 문제가 보도되면서 소비자들의 불안이 확산했다.

이와 관련 삼성전자는 실리콘 커버 등 돌기 패턴이 있는 전면 커버를 사용한 경우, 일부 돌기 패턴이 지문으로 인식돼 잠금이 풀리는 현상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업데이트 대상 모델은 갤럭시 노트10·10+, S10·S10+·S10 5G다. 고객은 스마트폰 상단 알림바에서 '생체인식 업데이트' 알림을 누른 뒤, 업데이트 팝업이 열리면, 하단 '업데이트'를 선택하면 된다. 

다만 전면 커버를 씌운 상태에서 지문을 등록한 경우 또는 전면 커버를 씌운 상태에서 한번이라도 지문 인증을 사용한 경우에는 전면 커버를 제거한 상태에서 다시 등록을 해야한다.

삼성전자는 "제품의 보안성을 매우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으며, 셍체인증 기능 향상을 위한 지속적인 개선과 업데이트를 통해 보안성 강화에 더욱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