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 최종라운드 27일 영암에서 개최
'2019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 최종라운드 27일 영암에서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넥센타이어가 후원하는 '2019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 최종전이 27일 영암 KIC(코리아인터내셔널 서킷)에서 개최된다고 23일 밝혔다.

지난 4월 개막전을 시작으로 총 6라운드로 진행되는 '2019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이 막바지에 이르렀다.

넥센타이어가 후원하는 '2019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 최종라운드가 27일 개최된다.(사진=넥센타이어)
넥센타이어가 후원하는 '2019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 최종라운드가 27일 개최된다.(사진=넥센타이어)

2019 시즌 챔피언이 결정되는 이번 최종라운드에는 10개 클래스에 150여대의차량이 출전하여 마지막까지 불꽃 튀는 순위경쟁이 펼쳐진다.

또한, 전국자동차 동호인들이 대회장을 찾아 200여대의 차량이 체험주행 및 다양한 프로그램에 참여할 예정이다. 특히, 장애물(라바콘)을 피하면서 8자 모양으로 운전을 하는 '짐카나' 이벤트가 마련되어 있어 흥미가 더해질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 가족단위의 관람객을 위한 에어바운스 존 운영을 비롯해 R/C카레이스, 피트스탑 챌린지, 모델 포토타임 등 다양한 체험 행사와 이벤트가 마련되어 있어 서킷을 찾는모두가 즐길 수 있는 대회가 될 것으로기대된다.

넥센타이어는 앞으로도 모터 스포츠 문화 활성화와 저변 확대를 위해 다양한 모터스포츠 마케팅을 지속적으로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이번 최종 라운드는 네이버TV, 카카오TV, 아프리카TV를 통해 생중계되며, SBS아프리카TV 채널에서도 녹화 중계가 예정되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