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딤돌·버팀목 대출, 간편하게 '온라인으로'···자격은 강화
디딤돌·버팀목 대출, 간편하게 '온라인으로'···자격은 강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인터넷, 10월 14일 모바일 대출서비스 시작
자산요건 추가 심사, 각각 3.71억원·2.8억원 이내
사진=홈페이지캡쳐
사진=홈페이지캡쳐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무주택 서민들이 디딤돌(주택 구입)·버팀목(전세) 대출을 받기가 한결 간편해진다. 다만, 대출 심사 기준에 자산이 추가돼 자격 요건은 강화된다.

국토교통부(국토부)는 주택도시기금을 통해 주택 구입·전세 비용을 지원하는 디딤돌·버팀목 대출에 '기금e든든'이라는 이름의 온라인 대출(非대면) 서비스를 도입한다고 29일 밝혔다.

기금e든든 서비스는 이달 중 인터넷, 다음 달 중 모바일에서 시작되는데 대출 희망자는 온라인에서 신청한 뒤 대출 약정 단계에서 은행에 한번 들르면 된다. 지금까지는 대출 신청과 서류 제출, 대출 약정을 위해 세 차례나 은행을 방문해야 했다.

또 지금은 대출을 위해 개인이 직접 소득 증빙 등 대출에 필요한 10여가지 서류를 일일이 발급받아 은행에 내야 하지만, 앞으로는 대출 신청자가 정보수집·활용에 동의할 경우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대출서류를 온라인상에서 일괄 수집해 활용할 수 있다. 이에 따라 대출 신청부터 대출 심사 종료까지 걸리는 기간이 기존 1∼2주에서 약 5영업일로 크게 줄어들게 된다.

한편 이달 30일부터 디딤돌·버팀목 대출 심사 기준에 자산 요건이 추가된다. 한정된 예산으로 운영되는 주택도시기금을 지원이 더 절실한 수요자에게 집중하자는 취지에서다.

지금까지는 대출신청자(배우자 포함)의 소득 기준만 따졌으나, 앞으로는 주택 구입자금 대출의 경우 자산이 잠정 3억7천만원 이내, 전·월세 대출의 경우 잠정 2억8천만원 이내에 해당해야만 대출이 가능하다.

자세한 대출 신청 방법은 기금e든든 홈페이지(enhuf.molit.go.kr) 공지나 주택도시기금 콜센터(국번 없이 1566-9009)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