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감정원·민간건설사, 온실가스 감축협의체 구축
국토부·감정원·민간건설사, 온실가스 감축협의체 구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서울 서초구 쉐라톤 서울 팔래스 호텔에서 한국감정원 및 정부 관계 기관과 민간 건설사 관계자들이 협약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한국감정원)
27일 서울 서초구 쉐라톤 서울 팔래스 호텔에서 한국감정원 및 정부 관계 기관과 민간 건설사 관계자들이 협약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한국감정원)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한국감정원은 국토교통부·대한건설협회 및 기존 4개 온실가스 목표관리업체(삼성물산·현대건설·GS건설·대우건설) 등과 함께 2020년 온실가스·에너지 감축목표 협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협약식은 온실가스 감축 및 친환경 건설현장 구현을 위한 업무협약을 함께 체결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에 따라 기존 관리업체 4곳을 포함해 HDC현대산업개발, 코오롱글로벌, 한라 등 3개 비관리 업체까지 참여해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 달성을 위한 민·관·공 협력 체계를 마련했다.

이날 기존 목표관리업체 4개사는 오는 2020년까지 2만2535톤 이산화탄소 상당량(CO2-eq)을 감축하기로 확정했으며, 비관리 업체인 3개사 또한 자발적 참여로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를 위해 함께 기여하기로 했다. CO2-eq는 이산화탄소 중에서도 온실가스 양을 측정하는 단위를 말한다.

김학규 한국감정원 원장은 "이번 협의체는 온실가스 감축목표 달성 및 부동산 공급과정에서 사회적 가치 실현의 유용한 수단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국토교통부 및 민간 건설사와 함께 국가 온실가스 감축에 기여하도록 업무 대행기관으로서의 역할을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