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온시큐어, 신한·삼성 등 8개 카드사 '본인 확인' 서비스
라온시큐어, 신한·삼성 등 8개 카드사 '본인 확인' 서비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용카드 만으로 본인확인 가능

[서울파이낸스 윤미혜 기자] ICT정보보안 기업 라온시큐어가 국내 주요 카드사와 손잡고 '카드 본인 확인 서비스'를 내놨다.

4일 라온시큐어는 국내 8개 카드사(신한·국민·농협·롯데·비씨·삼성·하나·현대)와 손잡고 체크·신용카드 정보만으로 본인 확인 가능한 '카드 본인 확인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번 카드 본인 확인 서비스는 아이핀과 휴대폰 외에 온라인에서 본인확인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방송통신위원회가 신규 도입한 주민등록번호 대체수단이다. 이제는 본인 명의로 발급된 체크카드나 신용카드만 있으면 간편하게 본인확인이 가능하다.

이순형 라온시큐어 대표는 "본인 명의 휴대전화가 없거나 해외 체류로 인해 아이핀, 공인인증서를 통한 본인 확인이 어려운 경우에도 신용카드 만으로 본인확인이 가능하다"면서 "이용자 개인 뿐 아니라 기업 모두에 본인확인 서비스 선택권을 확대하고 편의성을 높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라온시큐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