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생명 "3040 미혼, 기혼보다 '부모 보험' 가입률 높아"
삼성생명 "3040 미혼, 기혼보다 '부모 보험' 가입률 높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1년내 보험 가입자의 인당 보험가입 건수 및 피보험자별 비중 (사진=삼성생명)
최근 1년내 보험 가입자의 인당 보험가입 건수 및 피보험자별 비중 (사진=삼성생명)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3040 미혼자들이 기혼자보다 부모를 피보험자로 하는 보험에 더 많이 가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생명 인생금융연구소는 이러한 내용을 담은 '3040 싱글의 보험소비 특성 및 시사점' 보고서를 27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4월 1일~5월 10일 동안 수도권 및 5대 광역시에 거주하는 만 30~49세 미혼 남녀 2665명을 대상으로 설문 및 FGI(Focus Group Interview, 심층 면접) 조사 방식으로 진행됐다.  

지난 1년간 가입한 보험건수의 비중을 살펴보면, 기혼자는 본인(60.3%) 외에 배우자(22.4%) 및 자녀(15.2%)의 비중이 높았다. 반면, 미혼자는 본인을 피보험자로 하는 보험건수 비중이 91.1%를 기록, 대부분을 차지했다. 특이한 점은 부모를 피보험자로 하는 보험건수 비중이 7.8%로 기혼자(2.1%)에 비해 4배 가까이 많다는 점이다. 이는 미혼자들이 홀로 부모를 돌봐야 한다는 부담을 더 많이 인식한 결과 이를 완화하기 위해 '부모 보험'에 관심이 큰 것으로 해석됐다.  

부모 보험에 가입하는 미혼자들의 심리는 FGI 조사에서 구체적으로 확인할 수 있었다. 30대 남성 A씨는 부모 간병문제로 가족 간에 갈등을 겪는 주변 사례를 보며 ‘부모 보험’의 필요성을 고민하게 됐다고 답했다. 40대 여성 B씨의 경우에는 부모와 몇 년 전까지 따로 살았으나, 부모의 건강문제를 계기로 다시 함께 살게 되면서 보험에 관심을 가지게 됐다.

한편, 미혼자들이 가장 많이 선택한 '부모 보험' 은 암보험(19.3%)이었으며, 종신보험(18.0%), 실손보험(15.2%)이 뒤를 이었다. 간병보험 비중(4.0%)도 기혼자(1.1%)에 비해 높아 역시 부모를 돌봐야 한다는 의식이 자리 잡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윤성은 삼성생명 인생금융연구소 연구원은 "우리나라에 앞서 고령화와 비혼화가 진행된 일본 사례를 보면, 미혼자들의 이러한 걱정은 결코 기우(杞憂)가 아니다"며 "부모를 돌봐야 하거나 또는 이런 의식을 공유하는 3040세대가 늘어나면서 자연스럽게 '부모 보험'에 대한 니즈가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