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생명, 맹그로브 심으며 해외 봉사활동
삼성생명, 맹그로브 심으며 해외 봉사활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삼성생명)
(사진=삼성생명)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삼성생명은 직원 30명이 지난 8일부터 13일까지 태국 펫차부리 지역을 방문해 맹그로브 식목 봉사활동을 진행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봉사활동은 삼성생명의 글로벌 사회공헌 활동인 '그린 글로벌 프로젝트(Green Global Project)' 의 일환으로 실시됐다. 그린 글로벌 프로젝트는 매년 1~2차례 실시돼 이번에 12회를 맞이했다. 그 동안 참여한 직원 수는 총 687명에 이르며, 펫차부리 지역에 3만1000여 그루의 맹그로브 묘목을 심었다. 

2010년부터 시작된 맹그로브 식목 봉사활동은 태국 펫차부리 지역의 태풍 방지 및 환경보호를 위해 매년 실시하고 있다. 열대나 아열대 지역의 갯벌이나 하구에서 자라는 맹그로브는 쓰나미 발생시 천연 방파제 역할을 하고, 긴 뿌리로 오염수를 소독해주는 친환경 식물이다. 

이번 봉사활동은 삼성생명 직원 외에 태국 합작사인 타이삼성 임직원 20명도 함께했다. 삼성생명 직원들은 2000그루의 맹그로브를 지지대에 고정시키는 작업을 했다.

한편 삼성생명 직원들은 맹그로브 식목활동뿐만 아니라 펫차부리 지역 내에 위치한 정신지체 장애학교 빤야웃띠껀 학교를 찾았다. 두 팀으로 나눠 한 팀은 100여명의 아이들과 레크레이션을 진행했고, 다른 한 팀은 아이들을 위한 점심식사를 마련했다. 점심을 먹고 난 후에는 아이들과 에코백을 함께 만들고 식사환경 개선을 위해 식기도구를 교체하기도 했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앞으로도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기업으로서 지속적인 사회공헌 활동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