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생명, 빅데이터 기반 고객중심경영 시스템 구축
신한생명, 빅데이터 기반 고객중심경영 시스템 구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신한생명)
성대규 신한생명 사장이 빅데이터 기반의 고객 목소리 현황을 파악할 수 있는 대시보드 앞에 서 있다.(사진=신한생명)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신한생명은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고객 의견을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처리하는 고객중심경영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12일 밝혔다.

고객의 의견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고객의 소리 모니터링 대시보드'를 만들어, 대표(CEO)와 소비자보호 총괄 책임자인 CCO(Chief Customer Officer), 각 영업채널 그룹장 집무실에 배치했다.

대시보드에는 전사 접수 및 진행상황, 고객의 소리 주요키워드 및 이슈 분석, 유형·상품·채널·지역별 현황, 고객 관련 주요 경영지표 등이 나타난다. 고객의 불만소리에 해당되는 지표가 전월 대비 증가 및 적정 초과에 따라 3단계에 걸친 위기경보를 설정하고 행동지침도 마련했다.

신한생명은 또 금융소비자 보호 체계를 강화하기 위해 고객지원그룹 산하에 있던 소비자보호팀을 CEO 직속인 금융소비자보호총괄책임자(CCO) 산하로 이동했다. 팀원을 늘리고 업무 프로세스를 세분화해 고객에게 신속하고 전문적인 응대가 가능하도록 지원 역할을 강화했다.

성대규 신한생명 사장은 "고객중심경영 시스템을 통해 고객의 소중한 고견을 깊이 새겨듣고 편리하고 안전하게 금융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