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대응 'M&A 금융협의체' 이달말 출범
日 대응 'M&A 금융협의체' 이달말 출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위원회 (사진=박시형 기자)
금융위원회 (사진=박시형 기자)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일본의 수출 규제에 맞서 정부가 인수·합병(M&A) 자금지원 카드를 꺼낸 가운데 정책금융기관을 중심으로 한 'M&A 인수금융 협의체'가 이번달 말 공식 출범한다.

협의체에는 글로벌 투자은행(IB)등도 참여한다.

7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산업은행, 수출입은행, 기업은행 등 국책은행과 함께 이달 말 해외 M&A 인수금융 협의체를 출범시킬 예정이다.

글로벌 IB의 한국지점도 참여해 힘을 보태기로 했다.

금융위 관계자는 "현재 참여 주체 모두가 협의체 결성에 동의한 상황으로 글로벌 IB는 M&A 해외 소싱을 맡을 것"이라며 "현재 협의체의 운용방안을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정부는 일본의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 한국 배제 조치에 맞서 국내 소비·부품·장비 분야의 자체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M&A 지원 방침을 결정했다.

M&A 지원 대상에는 창업하거나 사업 재편·다각화 등을 통해 소재·부품·장비 분야에 신규 진출하는 기업이 포함된다.

이들 기업에는 소재·부품·장비 관련 핵심기술 획득이나 공급라인 확보 등을 위한 인수 자금을 지원한다.

M&A 지원 여력은 전용 기금 2조5000억원(기업은행 1조원·수출입은행 1조5000억원) 이다.

여기에 2조5000억원 규모의 산업은행 사업경쟁력 강화 지원 자금도 동원된다.

정부는 M&A 법인세 세액공제에도 나선다. 해외 소재·부품·장비 전문기업 인수 금액에 대해 2022년말까지 대기업 5%, 중견기업 7%, 중소기업 10%의 공제율로 법인세액을 공제해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