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호나이스, 프랑스 화장품 '아이오마' 8월 국내 독점 판매
청호나이스, 프랑스 화장품 '아이오마' 8월 국내 독점 판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오마와 독점공급 계약 체결 "화장품 사업 제2 도약할 것"
정휘철 청호나이스 대표이사 부회장과 아리아 키티차이칸 아이오마 아시아 해외영업 총괄은 지난 24일 서울시 서초구에 위치한 청호나이스 본사에서 독점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사진 왼쪽부터 아리아 키티차이칸 아이오마 해외영업 총괄, 정휘철 청호나이스 대표이사 부회장. (사진=청호나이스)
정휘철 청호나이스 대표이사 부회장(오른쪽)과 아리아 키티차이칸 아이오마 아시아 해외영업 총괄은 지난 24일 서울시 서초구에 위치한 청호나이스 본사에서 독점공급 계약을 체결했다.(사진=청호나이스)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청호나이스는 프랑스 화장품 브랜드 아이오마(IOMA)를 국내 시장에 론칭한다고 25일 밝혔다.

프랑스 그로노블에 본사가 위치한 아이오마는 글로벌 기업 유니레버 그룹 계열사다. 피부타입을 측정한 뒤 맞춤형 화장품을 제조하는 기술을 세계 최초로 보유했으며, 현재 스위스, 벨기에 등 전세계 30개국에서 판매 중인 브랜드다.

이번 계약을 통해 청호나이스는 아이오마의 5가지 라인(보습, 활력, 재생, 정화, 광채)별 클렌징, 마스크팩, 크림, 세럼, 미스트 등 총 21개 제품을 8월말부터 국내에 선보일 예정이다.

정휘철 부회장은 "전세계 화장품 마니아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아이오마 브랜드를 국내 독점 공급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아이오마를 통해 청호나이스 화장품 사업 제2의 도약을 이뤄내겠다"고 밝혔다.

한편 청호나이스 화장품 사업은 카베엘라, 베니즈와, 휘엔느 등 8개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