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스엔지니어링, 대성동 자유의 마을과 자매결연
나이스엔지니어링, 대성동 자유의 마을과 자매결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이스엔지니어링에서 DMZ 內 유일한 마을인 대성동 마을과 일사일촌 자매결연을 체결했다. (사진=나이스엔지니어링)
나이스엔지니어링에서 DMZ 內 유일한 마을인 대성동 마을과 일사일촌 자매결연을 체결했다. (사진=나이스엔지니어링)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나이스엔지니어링은 DMZ 내 유일한 마을인 대성동 자유의 마을과 1사1촌 자매결연을 맺었다고 12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나이스엔지니어링 조희길 대표를 비롯한 회사 임직원과 대성동마을 김동구 이장과 김태유 노인회장을 비롯한 마을주민이 참석, 협약을 체결하고 나이스엔지니어링에서 준비한 생필품과 학용품 증정행사를 가졌다. 또 마을주민들과 오찬을 함께하며 상호 화합의 시간도 가졌다.
 
이번 자매결연 협약체결을 통해 나이스엔지니어링은 대성동 마을과 지속적인 협력 관계를 유지하며, 마을에서 생산하는 농산물 직거래를 비롯한 다양한 교류를 이어나갈 계획이다.

조희길 나이스엔지니어링 대표는 "청호그룹은 지난 2015년 민·관이 함께 힘을 모아 진행하는 '대성동 프로젝트'에 참여한 이후, 얼음정수기3대, 비데44대, 제습기50대 후원 등을 지속해 왔다"며 "이번 자매결연을 통해 대성동 마을이 더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향후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기업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나이스엔지니어링는 2018년 5월 설립된 청호그룹 계열의 서비스 전문 기업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