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권 지난해 사회공헌활동에 9900억원 썼다
은행권 지난해 사회공헌활동에 9900억원 썼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NH농협은행, 우리은행, IBK기업은행, 신한은행, KB국민은행, KEB하나은행 전경 (사진=각사)
(왼쪽부터) NH농협은행, 우리은행, IBK기업은행, 신한은행, KB국민은행, KEB하나은행 전경 (사진=각사)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지난해 은행권에서 사회공헌에 쓴 돈이 약 9900억원 규모로 조사됐다.

23일 전국은행연합회가 발간한 '2018년 은행 사회공헌활동보고서'를 보면 시중은행과 은행연합회를 포함한 23개 금융기관이 작년 1년간 지출한 사회공헌비용은 9905억원이었다.

이는 당기순이익 대비 약 7% 규모로 2006년 관련 집계를 시작한 이후 가장 큰 규모였다.

사회공헌활동비는 2014년 5146억원, 2015년 4651억원, 2016년 4002억원으로 감소세를 보이다, 2017년 7417억원으로 크게 늘면서 다시 증가하는 추세다.

분야별로는 서민금융에 4517억원, 지역사회·공익에 3497억원 지원됐다. 그 외 학술·교육(981억원), 메세나·체육(774억원), 환경(71억원), 글로벌(65억원) 분야 등에 지출됐다.

기관별로는 KB국민은행이 1903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신한은행(1511억원), NH농협은행(1478억원), 우리은행(1065억원), IBK기업은행(1056억원), KEB하나은행(1011억원) 순이었다.

김태영 은행연합회장은 "2020년까지 매년 약 1조원 규모의 사회공헌활동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