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가 포기한 '인천-인도 뉴델리', 대한항공이 잡는다
아시아나가 포기한 '인천-인도 뉴델리', 대한항공이 잡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5회→7회 증편···겨울철 성수기, 좌석수 늘린 항공기 도입 검토
17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오는 9월 1일부터 인천~뉴델리 노선 운항 수를 매주 5편에서 7편으로 늘리기로 했다. 이에 따라 인천~뉴델리 대한항공 직항편 을 매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사진=대한항공)
17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9월 1일부터 인천~뉴델리 노선 운항 수를 매주 5편에서 7편으로 늘리기로 했다. (사진=대한항공)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아시아나항공이 수익성 개선을 위해 운항 중단한 인천~인도 뉴델리 하늘길이 다시 넓어질 전망이다. 국적항공사 중 대한항공이 직항편을 증편해 매일 운항하게 되면서다. 

17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9월 1일부터 인천~뉴델리 노선 운항 수를 매주 5편에서 7편으로 늘리기로 했다. 이에 따라 인천~뉴델리 대한항공 직항편 을 매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아울러 대한항공은 겨울철 인도 관광 성수기에 좌석 수가 추가된 항공기를 투입하는 방안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존 에어버스 A330-200 항공기(218좌석) 대신 256석이나 270석짜리 중대형 항공기를 투입하는 방안을 고려하는 것이다.

이와 함께 인도 항공사인 에어인디아도 9월 19일부터 인천~뉴델리 노선을 직항편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에어인디아는 그간 매주 4회 뉴델리와 인천을 오가는 항공편을 운용했지만, 홍콩을 경유해 비행시간이 더 걸리는 등 승객 불편이 컸다.

앞서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7월 8일부터 인천~뉴델리 노선을 잠정 폐지했다. 회사 매각 작업이 진행됨에 따라 수익 노선을 늘리고 비수익 노선은 대거 운휴하기로 결정한 것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수요가 꾸준히 늘고 있는 인기 노선에 대한 공급을 늘려나가기로 했다"며 "한국과 인도의 관계가 발전하고 있어 인천~뉴델리 노선의 중요성도 커지는 상황이다. 이번 증편이 양국 교류 확대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