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선박 엔진 디지털화 연구개발
대우조선해양, 선박 엔진 디지털화 연구개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십 기술 적용···선주에 최적의 엔진 진단 솔루션 제공"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11일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독일의 글로벌 선박 엔진업체인 만(MAN Energy Solution)사와 세계적 종합엔진 제조사인 국내기업 HSD엔진과 함께 '선박 엔진 디지털화(Digitalization)를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비야네 폴다게르(Bjarne Foldager) MAN-ES사 최고경영자 (앞줄 왼쪽 네 번째), 최동규 대우조선해양 상무(앞줄 왼쪽 두 번째), 박달우 HSD엔진 상무 (앞줄 왼쪽 첫 번째) 등 관계자들이 참석해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11일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독일의 글로벌 선박 엔진업체인 만(MAN Energy Solution)사와 세계적 종합엔진 제조사인 국내기업 HSD엔진과 함께 '선박 엔진 디지털화(Digitalization)를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비야네 폴다게르(Bjarne Foldager) MAN-ES사 최고경영자 (앞줄 왼쪽 네 번째), 최동규 대우조선해양 상무(앞줄 왼쪽 두 번째), 박달우 HSD엔진 상무 (앞줄 왼쪽 첫 번째) 등 관계자들이 참석해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우조선해양)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11일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독일의 글로벌 선박 엔진업체인 만(MAN Energy Solution)사와 세계적 종합엔진 제조사인 국내기업 HSD엔진과 함께 '선박 엔진 디지털화(Digitalization)를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선박 엔진의 디지털화는 실제 운항 중인 선박엔진의 상태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해 최적 운항을 위한 정보를 제공한다. 또 만약 엔진에 이상 징후가 발생할 경우 이를 조기에 발견함과 동시에 육상에서도 원격 진단할 수 있는 기능을 뜻한다.

이번 협업을 통해 이들은 △선박 엔진의 디지털화 △선박 엔진의 성능 모니터링 가시화 △선박 엔진-스마트십 플랫폼-엔진 진단 솔루션에 대한 인터페이스 기술 개발 등을 중점적으로 연구할 계획이다.

최근 4차 산업혁명 영향으로 첨단 정보통신(ICT)기술의 적용 범위가 확대됨에 따라 스마트십에 대한 선주들의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다. 이에 대우조선해양은 스마트십 플랫폼을 통한 데이터를 활용, 선박 엔진과 관련 기자재를 디지털로 연동시켜 고객들에게 최적의 엔진진단 솔루션을 제공하겠다는 입장이다.

회사는 "최첨단 기술을 적용한 차세대 디지털 선박을 만들기 위해 올해 디지털 트윈십 연구, 액화천연가스(LNG)설계기술 최적화, 스마트십 솔루션 및 사이버 보안 상위등급 인증, 극한기술 개발 등의 다각적인 노력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자사는 이번 선박엔진 관련 협업을 비롯한 다양한 분야에서 디지털 기술을 접목하기 위한 연구개발 활동을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며 "지속적인 혁신으로 수주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