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새싹의 소리회, 백혈병 소아암 환아 위한 '새생명 바다축제'
대우조선해양 새싹의 소리회, 백혈병 소아암 환아 위한 '새생명 바다축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우조선해양은 사회봉사단 소속 '새싹의 소리회'가 백혈병 소아암 환아의 의지를 북돋아 주기 위해 거제시 유스호스텔에서 '새생명 바다축제'를 지난 24일~25일 진행했다고 26일 밝혔다. (사진=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은 사회봉사단 소속 '새싹의 소리회'가 백혈병 소아암 환아의 의지를 북돋아 주기 위해 거제시 유스호스텔에서 '새생명 바다축제'를 지난 24일~25일 진행했다고 26일 밝혔다. (사진=대우조선해양)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대우조선해양은 사회봉사단 소속 '새싹의 소리회'가 백혈병 소아암 환아의 의지를 북돋아 주기 위해 거제시 유스호스텔에서 '새생명 바다축제'를 지난 24일~25일 진행했다고 26일 밝혔다.

올해로 28회를 맞은 행사에는 전국의 백혈병 환아 및 가족,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 10여 개 참여단체 회원 등 총 400여 명이 참가했다. 대우조선해양과 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는 행사지원 차량과 천막, 선물 등 행사진행 물품을 후원했다. 임직원 부인들로 구성된 사회봉사단체'다봉회'는 행사기간 동안 참여자들이 편안하게 식사할 수 있도록 배식지원을 도왔다.

1990년 대우조선해양 직원 11명에 의해 창립된 새싹의 소리회는 현재 700여 명 회원들이 보내주는 후원금으로 29년간 817명 환아들에게 약 10억원의 치료비를 후원했다. 또 회원들이 참여하는 일일호프, 명절선물 판매 등 수입사업으로 얻은 수익금 전액도 환아들의 치료비로 후원하고 있으며, 환아와 가족들이 치료과정에서 숙박과 휴식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사랑의 보금자리' 7곳에 가전제품 및 일상용품을 지원하고 있다.

대우새싹의 소리회는 백혈병 소아암으로 투병중인 어린이와 가족을 한 자리에 초청해 완치에 대한 용기와 희망을 심어주는새생명 바다축제를 매년 8월 개최하고 있다. 

구기종 대우조선해양 새싹의 소리회 회장은"이번 행사를 통해 전국의 백혈병 소아암 환아와 가족들이 잠시라도 아픔을 잊고 행복한 추억으로 기억되길 바라고 완치에 대한 희망을 가졌으면 좋겠다"며 "앞으로 많은 사람들의 관심이 이어져 희망이 필요한 곳에 도움의 손길이 확산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