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일본 밖 공장에서 반도체 소재 출하 요청할 듯"
"이재용 부회장, 일본 밖 공장에서 반도체 소재 출하 요청할 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니혼게이자이신문 보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7일 오후 김포공항으로 통해 일본으로 출국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일본을 방문한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이 일본의 거래처 기업 간부와 만나 일본 밖에 있는 공장에서 한국으로의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소재의 출하를 요청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日經)이 보도했다.

신문은 8일 서울발 기사에서 이 부회장이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 조치가 반도체 등의 생산에 미치는 영향을 줄이기 위해 이같이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신문은 또 이 부회장이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에 따라 거래처인 일본 기업과 대응책을 협의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신문은 "청와대가 전날 주요 대기업 관계자를 초청해 한국 경제를 둘러싼 불확실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ㅇ 2019-07-09 13:07:00
아니 과거청산 요구 좋다 이거야. 근데 그렇게 자신만만하게 일 벌일때 이런 상황이나 대응 예상 못한거냐? 트럼프도 지네 국력과 상황 변수 다 고려하고 움직이던데 도대체 정부는 일만 벌이고 수습은 니들 기업이 알아서 이런식이야

윤부영 2019-07-09 09:04:57
무능한 정부가 이재용 부회장을 바쁘게 만드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