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순위 청약 '전성시대'···본 청약 경쟁률 뛰어넘어
무순위 청약 '전성시대'···본 청약 경쟁률 뛰어넘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청약경쟁률과 사전(위쪽), 사후 무순위 청약 경쟁률 단지 비교. (사진= 직방)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지난 2월 아파트 미분양·미계약분에 대한 청약 접수와 입주자 선정 방식이 '무순위'로 변경된 이후 무순위 청약이 본 청약경쟁률보다 높게 나타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직방에 따르면 전국에서 사전(무순위) 접수를 진행한 7개 단지는 모두 본 청약경쟁률보다 청약경쟁률이 높게 나타났다.

사전 무순위 청약경쟁률이 가장 높게 나타난 단지는 지난 4월 분양한 경기 구리시 수택동 '한양수자인 구리역' 아파트로 사전에 4015명이 청약 접수를 진행했고, 미계약·미분양 21가구가 발생해 191.19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본 청약에는 94가구 모집에 990명이 지원하며 10.53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서울에서 처음 사전 무순위로 분양했던 서울 동대문구 용두동 '청량리역 한양수자인192' 아파트도 사전 무순위 접수에 1만4376명이 청약을 신청했고, 미계약분 399가구가 발생해 36.03대1의 경쟁률로 나타났다. 본 청약에서는 1046가구 모집에 4857명이 접수해 평균 4.64대 1을 기록했다.

사후 무순위 청약으로 진행한 분양 또한 13개 단지 중 10개 단지에서 무순위 경쟁률이 더욱 높게 나타났다.

지난 3월에 분양한 동대문구 용두동 '청량리역 해링턴플레이스'는 117가구 공급에 3636명이 청약해 31.0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후 잔여 물량으로 29가구 발생해 사후 청약에서 6197명이 접수해 213.69대 1의 높은 경쟁률로 마감했다. 또한 강남 디에이치포레센트도 본 청약경쟁률은 16.06대 1을 기록한 반면, 잔여 20가구에 사후 2001명이 접수해 100.05대 1로 나타났다.

이렇듯 본 청약보다 무순위 청약으로 더욱 사람이 몰리는 이유는 무순위 청약의 접근성이 더욱 개선됐기 때문이란 분석이다.

청약 방식 변경 이후 높아진 관심과 더불어 사후의 경우 투기과열지구나 청약조정대상 지역에서 미계약분이 20가구 이상 발생할 경우 아파트투유를 통해 잔여가구를 공급해야 한다. 때문에 개별적 홈페이지나 현장에서 진행하던 방식보다 청약정보 습득도 편리해졌다는 것이다.

또한 현장 선착순 방식보다 접근이 쉽고, 추첨방식으로 만 19세 이상이면 누구나 청약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본 청약보다 경쟁이 더욱 치열해진 상황이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상대적으로 분양가가 저렴하거나 입지여건이 뛰어난 곳, 규모가 큰 단지 중심으로 사전·사후 무순위 청약경쟁률이 높게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경쟁률이 높은 인기 단지라도 막무가내식의 청약 참여보다는 공개된 다양한 정보의 입지분석, 분양가격 분석 등을 꼼꼼하게 진행해 무순위 청약제도를 잘 활용하는 것이 내집 마련의 현명한 방법"이라고 조언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