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원생도 학자금 대출 연체 정보 등록 유예
대학원생도 학자금 대출 연체 정보 등록 유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은행이 대출 상품을 안내하고 있다. (사진=서울파이낸스)
한 은행이 대출 상품을 안내하고 있다. (사진=서울파이낸스)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한국장학재단으로부터 학자금을 받고 이를 연체한 대학원생도 연체정보 등록이 유예된다.

한국신용정보원은 14일 신용정보집중관리위원회를 열고 이런 내용의 '일반신용정보 관리규약 일부 개정안'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개정안은 학자금 대출 연체정보 등록 유예 대상을 기존 대학 졸업생과 중소기업 재직자에서 대학원생 입학 후 24개월 이내까지로 확대했다.

신용정보원에 연체정보가 등록되면 대출거절 등 금융거래에서 불이익을 받는다.

학비 부담이 학부생보다 더 큰 대학원생의 부실채무 발생 부담을 덜어 학업에 집중할 수 있도록 관련 규정을 개정했다.

개정안은 정책금융기관으로부터 연대보증을 면제받은 기업 경영인이 책임·투명경영이행약정을 준수하면 '관련인'으로 등록하지 않기로 했다.

개정안은 지역 신용보증재단으로부터 '재도전 지원 특례보증'을 받은 기업인을 신용회복지원 대상에 포함했다.

이번 개정안은 오는 28일부터 시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