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아메리칸항공 "보잉 737MAX 운항중단, 9월 초까지 연장"
美 아메리칸항공 "보잉 737MAX 운항중단, 9월 초까지 연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미 CNBC 방송은 9일(현지시간) 미국 내에서 가장 많은 항공편을 운항하는 아메리칸항공이 미국 항공제조업체인 보잉(Boeing)사의 737MAX 항공기 운항중단을 9월 3일까지 연장한다고 발표했다.

737MAX는 에티오피아 등에서 발생한 여객기 추락사고로 수백 명이 목숨을 잃은 뒤 올해 3월부터 운행이 중단된 기종이다.

아메리칸항공은 당초 737MAX를 8월 19일까지 운항 일정에서 제외하기로 했는데 이를 2주가량 연장키로 한 것이다.

아메리칸항공은 이에 따라 9월 3일까지 하루 약 115편의 항공편이 취소될 것이라고 밝혔다.

항공사로서는 가장 여객 수요가 많은 여름 휴가철을 놓치게 되는 셈이다.

아메리칸항공은 총 900대 이상의 여객기 중 24대의 737MAX를 운영하고 있다.

CNBC는 "737 맥스 기종에 대한 운항 중단이 예상보다 더 길어질 것이라는 신호"라고 지적했다.

보잉은 문제의 기종에 대한 소프트웨어 수정 조치를 완료했지만 아직 미 연방항공청(FAA)이나 전 세계 보잉의 고객사들은 이 수정 사항에 대한 승인을 끝내지 않은 상황이다. FAA가 언제쯤 737MAX의 운항을 허용할지 밝히지 않은 가운데 보잉의 최고경영자(CEO) 데니스 뮬렌버그는 올해 말께 이 여객기들이 운항을 재개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최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