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생리대 착향제' 중 알레르기 유발성분 표시 의무화
식약처, '생리대 착향제' 중 알레르기 유발성분 표시 의무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약외품 표시에 관한 규정' 개정안 행정예고···구중청량제 중 불소 함량도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생리대 착향제 중 알레르기 유발 성분 의무 표시를 뼈대로 하는 '의약외품 표시에 관한 규정' 개정안을 행정예고했다고 10일 밝혔다. 표시가 의무화되는 성분은 아밀신남알과 시트랄, 리날룰, 시트로넬롤, 리모넨 등 26가지다.

식약처는 의약외품 용기나 포장에 착향제 중 알레르기 유발 성분 등을 추가로 기재하면 소비자 알권리가 강화되고, 안전 사용도 유도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개정안엔 구중청량제 중 불소 함량과 자양강장변질제 중 카페인 함량 표시 의무화, 의약외품 부작용 신고 보고기관(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과 기관 전화번호 표시 권장 등도 포함됐다.

자세한 내용은 식약처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고, 개정안에 대한 의견은 다음달 2일까지 식약처 의약외품정책과로 제출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