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시중 생리대 인체 위해성 없다"
식약처 "시중 생리대 인체 위해성 없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직원들이 생리대 휘발성유기화합물(VOCs) 함유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사진=식약처)
식약처 직원들이 생리대 휘발성유기화합물(VOCs) 함유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사진=식약처)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시중에서 판매되는 생리대, 팬티라이너, 탐폰 등 생리용품 359개를 대상으로 다이옥신 7종과 퓨란 10종의 독성을 측정한 결과, 인체 위해성이 없었다고 26일 밝혔다.

식약처에 따르면 생리대 126개에선 다이옥신·퓨란 같은 독성물질 17종 가운데 15종은 검출되지 않았다. 다이옥신은 국제암연구기구(IARC)가 인체에 암을 유발한다는 과학적 근거가 충분하다고 판단하는 1급 발암 물질이며, 퓨란은 암을 유발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는 2B급 물질이다. 독성이 가장 약한 옥타클로로디벤조다이옥신(OCDD)과 옥타클로로디벤조퓨란(OCDF)은 검출됐지만, 인체에 안전한 수준이었다.

식약처는 여성이 이들 성분이 든 생리대·탐폰을 하루 7.5개씩 한 달에 7일간 평생 사용하고 팬티라이너를 하루 3개씩 매일 평생 사용한다고 가정했다. 이런 전신노출량을 바탕으로 외부 전문가와 인체에 미칠 독성을 평가한 결과 안전하다는 결론을 냈다.

생리용품은 품질검사와 휘발성유기화합물(VOCs) 검사에서도 합격점을 받았다. 359개 제품에서 색소, 산·알칼리, 폼알데하이드 상태나 함유량이 허용 범위 안에 있는지 살펴본 결과, 모든 제품이 적합 판정을 받았다.

휘발성유기화합물(VOCs) 60종을 330개 제품에서 검출한 결과, 인체에 위해한 수준이 아니었다. 휘발성유기화합물은 벤젠과 같이 대기 중에 쉽게 증발하는 액체 또는 기체상 유기화합물의 총칭이다. 주요 생리대 제조사들은 식약처의 휘발성유기화합물 저감화 요령 가이드라인을 적용해 제조공정을 개선하고 있다.

식약처는 내년에 폴리염화비페닐류(PCBs 12종) 위해평가를 하고, 의약외품 제조·품질관리기준(GMP)을 신설해 생리대 업체에 도입을 권장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