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12곳에 '고령자 맞춤형 복지주택' 1300가구 짓는다
전국 12곳에 '고령자 맞춤형 복지주택' 1300가구 짓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노인들이 싼값에 집을 빌려 복지서비스까지 받을 수 있는 고령자 맞춤형 공공임대주택이 전국 12곳에 1천300가구 이상 들어선다.

국토교통부(국토부)는 2019년도 '고령자 복지주택' 사업 대상 지역으로 12곳(1천313가구)을 선정했다고 28일 밝혔다.

선정 지자체별 주택 규모는 ▲ 서울 강북구 100가구 ▲ 강원 홍천군 100가구 ▲ 강원 영월군 100가구 ▲ 강원 평창군 70가구 ▲ 충북 영동군 208가구 ▲ 충남 청양군 100가구 ▲ 충남 예산군 120가구 ▲ 전북 군산시 120가구 ▲ 전북 고창군 90가구 ▲ 전남 영암군 100가구 ▲ 경북 경주시 105가구 ▲ 경남 진주시 100가구 등이다.

고령자 복지주택은 65세 이상 저소득 노인들이 주거지에서 편리하게 복지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주택·복지 복합 시설로 건설되는 공공임대주택이다. 거주 노인들은 물리치료실과 텃밭뿐 아니라 건강관리·생활지원·문화활동 등 복지 프로그램을 이용할 수 있다.

건설 재원은 정부와 지자체·사업시행자가 각 절반씩 지원한다. 이병훈 국토부 공공주택총괄과장은 "올해 사업지로 선정된 곳은 연내 사업승인을 거쳐 2020년 착공하고 2021년부터 입주자를 모집할 것"이라며 "2020년 공모 사업 일정도 올해 11월로 앞당겨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관련 청약 정보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청약센터나 마이홈포털, 마이홈 전화상담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