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B금융, 지주 조직 슬림화 단행···임직원 30% 축소
JB금융, 지주 조직 슬림화 단행···임직원 30% 축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B금융지주 여의도 사옥. (사진=JB금융지주)
JB금융지주 여의도 사옥. (사진=JB금융지주)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JB금융그룹은 '지주사 조직 슬림화'와 '지주 본연의 핵심 기능 강화'를 골자로 하는 지주사 조직개편을 단행했다고 15일 밝혔다. 

JB금융은 지난 12일 핵심업무에 집중해 업무 효율성을 제고하기 위해, 부서를 개편해 기존 4본부 15부를 4본부 10개부로 축소했다. 전체 임직원수는 전북은행 및 광주은행 전출 인원 등 총 49명이 감소되고 18명이 신규로 들어오면서 99명에서 68명으로 약 30%정도 대폭 슬림화됐다. 

이번 조직개편을 통해 지주사와 자회사간 중복업무를 줄이는 한편, 자회사의 자율경영권을 보장하는 방향으로 조직 안정화와 내실 강화를 꾀한다는 전략이다. 지주 조직의 슬림화 과정에서 발생되는 인력은 영업력 강화를 위해 자회사에 재배치했다. 그룹 전체적으로 조직과 인력의 효율적 운영을 도모하는 차원에서다. 

JB금융은 미래 성장동력 창출을 위해 해외사업지원부를 신설, 그룹의 글로벌 사업전략 부문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또 디지털 역량 강화를 위해 지난 2017년 선보인 오픈뱅킹 플랫폼 '오뱅크(Obank)' 추진과 함께 보다 구체적인 디지털 전략을 재수립해 시행할 계획이다.

김기홍 JB금융 회장은 "지주 본연의 업무에 집중하는 차원"이라며 "비록 조직은 축소되더라도 지주사 본연의 역할을 제대로 수행하고, 자회사 최고경영자(CEO)들과의 협의체를 적극 활성화해 자회사들과 신속하고 효율적인 협업으로 시너지를 최대화 하는 방식으로 내실을 다져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