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혁신도시 금융중심지 추가지정 보류
전북혁신도시 금융중심지 추가지정 보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위원회 (사진=박시형 기자)
금융위원회 (사진=서울파이낸스)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전북혁신도시를 금융중심지로 추가 지정하는 방안이 보류됐다.

12일 금융위원회는 제37차 금융중심지추진위원회 회의를 개최해 추진 전략과 추가 지정 타당성검토를 위한 용역결과를 보고 받고 이같은 판단을 내렸다.

추진위는 전북지역이 추진한 제3금융중심지 프로젝트에 대해 현재 여건으로 봤을 때 금융중심지로 지정되기 위한 준비가 더 필요하다고 평가했다.

또 전북 혁신도시가 금융중심지로 발전하려면 종합적인 생활·경영여건 등 인프라를 개선하고, 농생명·연기금 특화 금융중심지 모델을 논리적으로 구체화 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추진위는 서울과 부산을 양대 축으로 하는 지난 10년간 금융중심지 정책에 대해 국내 금융산업의 양적 성장과 인프라 개선 등 성과가 있었으나 국내 금융중심지의 글로벌 인지도와 금융산업 경쟁력은 아직 미흡한 측면이 있다고 평가했다.

금융위는 금융중심지 추가 지정에 대해 전북 혁신도시 뿐만 아니라 다른 지역에 대해서도 한 분야에 특화해 여건이 갖춰지면 금융중심지 추가 지정 문제는 언제든 논의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