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 효성 공장서 하청업체 직원 사고로 사망
구미 효성 공장서 하청업체 직원 사고로 사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11일 오후 2시 40분께 경북 구미국가산업3단지 효성 1공장에서 하청업체 직원 A 씨가 기계장비에 깔려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하청업체 직원 4명이 높이 150㎝, 지름 60㎝의 원통형 장비를 떼다가 A 씨가 장비에 깔려 병원으로 옮겼으나 숨졌다. A 씨는 다른 장비로 교체하는 작업 중 원통형 장비가 넘어지는 바람에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원통형 장비는 섬유를 뽑는 액체가 주입된 쇳덩어리라고 경찰은 설명했다.

구미고용노동청과 경찰은 공장 관계자들을 불러 사고 경위를 조사한 뒤 위법사항이 있으면 처벌할 방침이다. 이 공장에서는 지난해 4월에도 근로자 B 씨가 와인더(필름을 감는 장치)에 끼여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득준 2019-04-11 22:45:41
상가고인의명복을빕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