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완 BNK금융 회장 "2023년 글로벌 스탠다드 도약"
김지완 BNK금융 회장 "2023년 글로벌 스탠다드 도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지완 BNK금융그룹 회장. (사진=연합뉴스)
김지완 BNK금융그룹 회장.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김지완 BNK금융그룹 회장은 15일 창립 8주년을 맞아 글로벌 스탠다드 금융기관 도약을 선언했다. 그는 이날 별도 창립기념식은 생략하고 대신 전 계열사 임직원 앞으로 창립 기념사를 보냈다.

김 회장은 "정보통신기술로 무장한 글로벌 비금융회사들이 공격적으로 금융업에 진출하고 있다. 선제적으로 준비하지 않으면 미래를 보장할 수 없다"며 직원들에게 혁신 마인드를 주문했다. 그는 "2023년까지 글로벌 스탠다드 금융그룹으로 도약하는 데 그룹 모든 임직원이 한마음으로 힘을 모으자"고 당부했다.

그는 "BNK금융지주 현재 주가는 기업가치와 비교할 때 매우 저평가돼 있다"며 "올해는 투자자 신뢰 회복과 주가 저평가 문제를 해소하는 데 역점을 두겠다"고 밝혔다.

BNK금융은 신성장 동력을 위한 그룹 4대 핵심사업을 WM(자산관리), CIB(기업투자금융), 디지털, 글로벌로 선정하고 계열사간 협업체계 강화 및 비은행과 비이자수익 중심으로 그룹 비즈니스 포트폴리오를 재편해 그룹 시너지 경쟁력도 개선하고 있다.

그룹 WM부문은 대체투자상품 라인업 강화, 체계화된 브랜드 개발관리, 로보어드바이저 도입 등 종합자산관리솔루션 제공, 은퇴금융 경쟁력 제고로 신성장 기반을 확보하고 있으며 차별화된 WM영역 확장을 통해 경쟁력을 높혀 나간다는 전략이다.

특히 그룹 D-IT(디지털 & IT) 부문은 작년 5월 부산지역에 개소한 디지털혁신센터를 중심으로 미래 핵심 기술 평가 및 도입방안을 연구하고 지역 대학과 연계한 산학협력 클러스트를 구축하는 등 동남권 기반의 그룹 디지털 연구개발 역량 강화를 위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김 회장은 "BNK금융은 현재 주가가 기업가치와 비교해 매우 저평가 되어 있다"며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가시적인 경영실적 개선과 더불어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투자자 신뢰 회복과 주가 저평가 국면 해소에 역점을 두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