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탁결제원, '상장사 주주총회특별지원반' 2주간 운영
예탁결제원, '상장사 주주총회특별지원반' 2주간 운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병래 예탁결제원 사장(왼쪽 세번째)이 '상장회사 주주총회특별지원반 출범식'에 참석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예탁결제원)
이병래 예탁결제원 사장(왼쪽 세번째)이 '상장회사 주주총회특별지원반 출범식'에 참석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예탁결제원)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한국예탁결제원은 14일 '상장회사 주주총회특별지원반'을 설치, 오는 28일까지 2주간 운영한다고 밝혔다.

'주총특별지원반'은 한국상장회사협의회·코스닥협회에 주주총회 운영지원을 요청한 12월 결산 상장법인 중에서 예탁결제원의 전자투표 서비스(K-eVote)를 이용하는 상장법인의 정기주주총회 운영과 의결정족수 확보를 지원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반장 1명(팀장급)과 반원6명(현업 4명, IT지원 2명)으로 구성됐다.

주총특별지원반은 전자투표 서비스 이용과 관련해 유선·대면 컨설팅을 진행하고, 집중지원회사의 전자투표 홍보를 뒷받침해 기관투자자 및 주주들의 주주총회 참여율을 제고할 계획이다.

예탁결제원 관계자는 "지난해 주총특별지원반을 운영한 경험을 살려, 올해도 상장회사의 성공적인 주주총회 운영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