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기아차 대표이사는 안 맡을 듯
정의선, 기아차 대표이사는 안 맡을 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상근이사→사내이사 이동 예정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 (사진=현대자동차그룹)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 (사진=현대자동차그룹)

[서울파이낸스 서예진 기자]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총괄 수석부회장이 현대차와 현대모비스에 이어 기아차 대표이사직까지 맡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정 수석부회장은 이번 기아차 정기 주주총회에서 사내이사로 선임될 예정이다. 기아차 비상근이사 임기가 끝나면서다.

정 수석부회장은 2005~2008년 기아차 대표이사 사장을 역임했고, 2009년부터 지난해까지 현대차 부회장을 맡으면서 기아차에서는 비상근이사로 이사회에 참석해왔다.

정 수석부회장의 사내이사 선임은 그가 그룹 경영 전반에 나서면서 권한과 책임이 커진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그룹 총괄을 맡은 그가 기아차 이사회에도 사내이사로 참여해 책임경영을 강화하는 한편 그룹 핵심 계열사에 대한 장악력을 높이는 차원인 것이다. 사내이사는 실질적인 경영을 담당하는 임원으로서 권한과 책임이 더욱 커진다. 

정 수석부회장이 기아차의 사내이사까지 맡으면 현대차, 기아차, 현대모비스, 현대제철 등 4개 핵심 계열사들의 사내이사를 겸하게 된다.

이에 일각에서는 정 수석부회장이 실질적으로 현대차그룹 경영을 이끌고 있기에 이번에 기아차 대표이사직도 맡을 수 있다는 가능성이 제기됐다.

그러나 정 수석부회장의 대표이사 선임 추진을 공식화한 현대차나 현대모비스와는 달리 기아차는 주총 직전까지도 이와 관련해 별다른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다. 

이 때문에 현재로서는 사내이사 선임과 연계해 대표이사 선임까지 바로 진행되지는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우선 기아차의 경우 비상근이사에서 사내이사로 선임되는데 더해 대표이사까지 한 번에 선임되는 것이 부담스러울 수 있다는 것이 재계의 관측이다. 

게다가 현대차, 현대모비스, 기아차까지 세 곳의 대표이사를 한 번에 맡게 되면 '과도한 겸직'이라는 지적이 제기될 수 있어 굳이 논란을 만들지는 않을 것이란 분석이다.

이미 좋은기업지배구조연구소(CGCG)는 정 수석부회장의 기아차 사내이사 선임에 대해 "정 부회장이 현대모비스, 현대차, 현대제철의 사내이사를 겸직하는 상황에서 과도한 겸직이 이사의 충실 의무를 저해할 수 있다"며 반대 의견을 낸 바 있다.

특히 정 수석부회장이 현대차와 현대모비스 대표이사로 선임될 것이라고 언급하며 "대표이사가 다른 회사의 등기이사를 2개 초과해 겸직할 경우 반대를 권고한다"고 밝혔다.

또 기아차는 전문경영인이 대표이사를 오래 맡아왔다는 점을 들어 정 수석부회장의 대표이사 취임 가능성이 낮다고 보는 시각도 있다.

기아차는 2011년 3월∼2014년 10월 이형근 부회장·이삼웅 사장 각자 대표 체제, 2014년 11월∼2018년 1월 이형근 부회장·박한우 사장 각자 대표 체제로 운영됐다.

이후 작년 1월부터 박한우 사장이 단독 대표를 맡았다가 그해 7월 박한우 사장·최준영 부사장 각자 대표 체제로 변경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