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남더힐 전용 244㎡ 81억원…올해 전국 최고가 거래
한남더힐 전용 244㎡ 81억원…올해 전국 최고가 거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남더힐' 상위 10개 중 9개 차지
2018년 아파트 매매 실거래가 상위 10개.(자료=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
2018년 아파트 매매 실거래가 상위 10개.(자료=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올해 전국에서 가장 높은 매매가를 기록한 아파트는 서울 용산구 한남동 한남더힐 전용면적 244.8㎡로, 지난 11월 81억원에 거래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직방이 2018년 국토교통부의 아파트 매매 실거래가를 분석한 결과 이달 19일 기준 한남더힐은 올해 81억원~63억5000만원에 거래돼 2018년 매매거래된 상위 10개 물건 중 9개를 차지했다. 서울특별시 강남구 청담동 상지카일룸 전용245.0㎡가 6월 64억원에 거래가 되면서 상위 9위에 위치했다. 

가장 높은 평균 거래가를 기록한 단지는 서울특별시 강남구 청담동 상지카일룸으로 64억원을 기록했다. 이어 마크힐스이스트윙이 60억5000만원의 평균 거래가를 기록하면서 2위를 차지했다. 상위 거래가격을 기록한 아파트 단지는 세대수가 많은 대규모 단지가 아닌 대형타입으로 구성된 소규모 단지가 주를 이루고 있다.

전용 1㎡당 매매 실거래 최고가를 기록한 단지는 서울특별시 강남구 개포동 개포주공1단지로 전용 ㎡당 3467만원에 거래가 이뤄졌다. 2위는 개포주공4단지로 전용 ㎡당 3431만원에 거래가 성사됐다. 마크힐스이스트윙은 호당 상위 10개 단지와 전용 ㎡면적당 상위 10개단지 양쪽에 속한 유일한 단지로 ㎡당 3137만원의 거래가를 기록하면서 3위에 위치해 있다.

1㎡당 매매 실거래가 상위 10개 단지는 주로 강남구와 서초구의 재건축 단지나 재건축을 추진중에 있는 단지가 주를 이루고 있다. 재건축 이후 신규 아파트 개발에 대한 기대수익이 반영되면서 ㎡당 가격이 상대적으로 높게 거래되고 있다. 

2018년 전용 ㎡ 면적당 매매 실거래가 상위 10개 단지.(자료=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
2018년 전용 ㎡ 면적당 매매 실거래가 상위 10개 단지.(자료=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

올해 단지별 매매 실거래 총액은 한남더힐이 4102억원으로 1위를 차지했다. 두 번째인 서울특별시 송파구 신천동 파크리오(2988억원)와 비교해도 1000억원 이상 많은 전체 거래가를 기록했다. 

상위 10개 단지 중 경기도 고양 일산서구 탄현동 일산위브더제니스가 유일하게 서울 외 지역에 위치했으며, 총 2854억원의 거래 총액을 기록했다. 거래총액 상위 단지는 단지 규모가 큰 대형 단지라는 특성과 함께 은마와 반포주공1단지를 제외하고는 비 재건축 지역내 랜드마크 단지가 주를 이뤘다. 

실거래 상위 아파트들은 여전히 강남구와 서초구에 분포해 있으며, 유일하게 용산구 한남더힐이 매매거래가 상위에 위치했다. 강남 3구를 중심으로 상승한 매매가격이 용산구와 함께 성동구와 마포구로 확산됐지만 최상위 거래를 기록한 아파트에는 진입하지 못했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강남3구 중심으로 형성된 고가 아파트 시장이 정부의 규제로 2019년에는 다소 주춤해질 것으로 예상된다"라며 "한남더힐이 지속적으로 매매거래가 상위에 위치해 있는 가운데 나인원 분양이 성공하고, 한남뉴타운 건설이 본격화되면 용산구는 점차 신흥 부촌이 형성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