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사회적경제기업에 2400억 자금공급
내년 사회적경제기업에 2400억 자금공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적경제기업·사회적금융중개기관 DB도 구축
금융위원회 (사진=박시형 기자)
금융위원회 (사진=서울파이낸스 DB)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금융위원회가 내년 사회적경제기업 지원을 위해 공공부문에서 2400억원 이상의 자금을 공급한다.

또 사회적경제기업과 사회적금융중개기관의 데이터베이스도 구축해 육성을 위한 기초 자료로 활용할 방침이다.

12일 금융위는 손병두 사무처장 주재로 서민금융진흥원 대 회의실에서 제3차 사회적금융협의회를 개최해 금년도 사회적금융 추진실적을 점검하고 2019년 사회적금융 추진계획에 대해 논의했다.

금융위는 이 자리에서 2019년 공공부문에서 전년목표(1000억원) 대비 2배 이상 증가한 2400억원을 공급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앞서 서민금융진흥원, 소상공인진흥공단, 지역신용보증재단 등 공공기관이 지원한 사회적금융 규모는 지난 11월말 기준 대출 434억원(281개사), 보증 1167억원(967개사), 투자 204억원(17개사) 등 총 1805억원(1265개사)을 기록했다.

올해는 신협·새마을금고 등도 사회적경제기업 대상 대출상품을 출시하는 등 총 860억원을 대출 목표로 잡았다.

또 보증은 신용보증기금에 사회적경제기업 전용 지원계정을 신설하고, 지역신용보증재단의 사회적경제기업 특례보증을 확대해 1150억원의 보증을 지원할 예정이다.

한국성장금융과 한국벤처투자를 중심으로 사회적투자펀드를 조성해 420억원을 투자하겠다는 계획도 세웠다.

금융위는 이와 함께 사회적경제기업과 사회적금융중개기관에 대한 DB도 구축하기로 했다.

그동안 사회적경제기업에 대한 정보가 부족하고 유관기관간 공유도 되지 않아 중복·부실지원 되는 등 사회적금융이 활성화하는 데 장애요소로 작용했다는 지적이 있었다.

이를 내년 중 사회적금융을 수행하는 기관들이 지원대상 기업들의 기업정보, 대출정보, 보증정보 등을 신용정보원에 집중·공유하기로 했다.

서민금융진흥원을 중심으로 사회적금융중개기관에 대한 DB도 구축한다. 이달 말까지 서민금융진흥원 내부전산망에 중개기관 DB를 구축해 사회적금융중개기관 지원사업 등에 활용하고, 내년 1분기 홈페이지에 중개기관DB를 공개할 계획이다.

이 외에도 사회적경제기업을 평가하기 위한 표준 사회적성과 평가체계를 구축하고, 사회적금융시장에 도매자금을 공급하는 사회가치연대기금도 설립할 예정이다.

시중은행들의 사회적금융 활성화를 위해 취급 공동 기준(가이드라인)안을 은행연합회 모범규준으로 마련한다는 계획도 나왔다.  가이드라인에는 사회적금융의 정의와 지원대상, 사회적가치정보 활용, 대출담당 직원의 면책근거 도입 등의 내용이 담겼다.

사회적경제기업은 지역사회와의 소통, 구성원의 참여를 기반으로 정부가 감당하기 어려운 사회문제를 해결하거나 완화하는 기업으로, 사회적기업과 협동조합, 자활기업, 마을기업 등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