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GS건설 싱가포르 T301 건설현장 방문
문 대통령, GS건설 싱가포르 T301 건설현장 방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취임 이후 최초로 해외건설현장을 방문을 위해 다수의 우리 기업들이 참여하고 있는 싱가포르 지하철 공사현장을 방문해 격려사를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취임 이후 최초로 해외건설현장을 방문을 위해 다수의 우리 기업들이 참여하고 있는 싱가포르 지하철 공사현장을 방문해 격려사를 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GS건설은 문재인대통령이 지난 15일 싱가포르에서 GS건설이 시공 중인 빌딩형 차량기지 T301현장을 방문했다고 16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첫 해외건설 현장 방문을 통해 싱가포르에 진출해 있는 한국 시공사와 협력업체 관계자들을 격려하는 자리를 가졌다.

GS건설은 지난 2016년 3월 협력사인 삼보E&C‧동아지질과 함께 싱가포르 지하철 공사를 총괄하는 싱가포르 육상교통청(LTA)이 발주한 1조7000억원(20억 싱가포르 달러) 규모의 빌딩형 차량기지 T301을 수주해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공사는 기업들이 부족한 역량을 상생협력을 통해 해외에 동반 진출한 모범사례로 평가받는다.

세계 최초로 만들어지는 빌딩형 차량기지는 10만평 부지에 지하철 985량과 버스 760대를 수용할 수 있는 싱가포르 지하철 3개 노선의 차량기지로 2024년 2월 준공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국내 대기업과 탄탄한 기술력을 가진 중소기업이 함께 팀을 구성해 진출하는 방식을 정부 차원에서도 적극 유도하고 지원하겠다고 격려했다.

임병용 GS건설 사장은 "오랜 기간 동반자 역할을 해온 협력사들과 함께 해 의미가 크다"며 "싱가포르 정부에서 받은 신뢰에 부응할 수 있도록 성공적인 공사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행사에는 코 분 완 싱가포르 교통부 장관, 니옌 훈 삥 싱가포르 육상교통청장, 임병용 GS건설 사장과 김경훈 삼보E&C 싱가포르 지사장 등 T301 프로젝트 관계자들과 싱가포르에 진출해 있는 한국 건설업체 관계자 50여명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