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최고경영진, 베트남 부총리와 면담···"상호 협조 강화"
GS건설 최고경영진, 베트남 부총리와 면담···"상호 협조 강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서울 중구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GS건설 허명수 부회장(왼쪽)이 찐 딘 즁 베트남 부총리와 악수하고 있다. (사진= GS건설)
4일 서울 중구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GS건설 허명수 부회장(왼쪽)이 찐 딘 즁 베트남 부총리와 악수하고 있다. (사진= GS건설)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GS건설은 최고경영진이 방한 중인 찐 딘 즁(Mr. Trinh Dinh Dung) 베트남 부총리와 면담을 갖고 사업에 대해 상호 협조 체제를 강화했다고 4일 밝혔다.

GS건설에 따르면 허명수 부회장, 임병용 대표 등 최고경영진은 찐 딘 즁 베트남 부총리를 비롯해 외교부, 산업통상부, 교통부, 과기부, 기획투자부, 농업부 차관 및 차관보 등 베트남 정부 부처 관계자들과 면담을 가졌다.

이 날 면담에서 GS건설은 추진 중인 베트남 BT사업‧냐베 신도시 사업과 향후 새로운 사업에 대해 베트남 중앙 정부의 지원을 요청했고 찐 딘 즁 부총리는 복수의 사업들에 대해 관심을 표명하며 베트남 사업에 지속적인 투자를 요청했다.

허명수 부회장은 "필수 인프라 개발, 낙후지역개발, 사회주택사업 등 사회 기여형 신규 사업에 많은 관심을 갖고 있다"며 "베트남 중앙 정부의 지원 아래 더 많은 사업에 참여해 베트남 경제 발전에 기여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